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26 영까 방타이 꿈 후기3

익명_헌팅하는울프
주의사항 주의사항을 잘 숙지하고 글작성을 할게. 
도시(City) 방콕 

자자 많이 재미없을텐데 그래도 일단 쓰는데 까지는 한번 써볼게

 

람부뜨리 호텔 체크인 하고 잠깐 쉬다가 나옴

 

6485eff98e70cfe4aa19b59a5a0a6971.jpg

 

385334aa2e5a29d5379b0ee0cb24c442.jpg

 

6972511c655db27f8b29db2b71e22020.jpg

 

c475866c005d9cb2dfb32472e641179a.jpg

 

Bts 사판탁신 역 옆에 Ailati resto

 

이탈리안 좋아해서 구글맵에 대충 찾아보고 가봤음 이후에 갈 장소랑 가깝기도 하고

 

배가 너무 불러서 메인은 못먹고

 

햄,파스타,디저트로 간단하게 먹음 술 세 잔에 해서 토탈 2,500빝 정도 나옴

 

평소에도 다이닝 많이 다니는데 음식 맛은 그냥저냥이야

 

굳이 찾아가는건 추천 안하고 가까우면 들려볼만 해

 

 

26055248c09d899e2c80d18b26843431.jpg

 

다음은 야오왈랏 옆에 그니까 차이나타운 옆에 소이 나나라고

 

작은 골목이 있어 거기에 좀 힙하다는 바들이 모여 있나봐

 

아고고야 파타야 가서 가면 되니까 방콕에서는 안가본데 위주로 가뵜어

 

 

cd9b8ef28248d2174e5ef455bbcdc0e9.jpg

 

아시아 오브 투데이 인가 형들 안궁금할거 같으니 대충 쌀게

 

진토닉 전문으로 파는데고 저거 한잔에 대충 오백바트

 

나는 여기 좋았음 옆자리 캐내디언 둘이 말걸길래 대충 떠들다 나옴

 

 

3c03e359b2ad7c8249dcc12f28e8c127.jpg

 

4ea232e1ba19bc7c4935626fe01d572b.jpg

 

두번째로는 텝바 태국 전통악기 공연도 하더라

 

시킨 술은 야덩이라고 태국 담금주야

 

옛날에 여잔구 푸잉이랑 가끔 먹었는데

 

메뉴에 있길래 시켜봄

 

근데 시발 먹으면서 옛날 생각 나니까 괜히 울적해지더라 ㅠㅠ

 

 

58f603eb435141757610ecd2d62dfa1f.jpg

 

b7bf1d42709f3bc2cf8c7f11ffa5af12.jpg

 

f1ba0bee391bc30410542945bd859f52.jpg

 

6b075f8fb7a2af72a4ce91099b791869.jpg

 

후딱 먹고 세번째 바로 이동

 

아시아 투데이 바

 

진생 어쩌고 저쩌고 시켰는데 존나 맛없어서 깨작 거리니까

 

옆자리 독일 형들이 맛없냐고 물어보더라

 

그러면서 대화시작 이 형들 내가 방콕 여기저기 알려주니까

 

개좋아함 그러면서 나한테 위에저거 이싼 술 사줌

 

맛은 뭐 그냥 그랬어

 

 

 

 

2a979430e214ecd8e46388e54b267dc4.jpg

 

a8bd8857258fccef33efd373761e09ba.jpg

 

먹고 네번째 바 이름은 기억이 잘 안나네 여기도 괜찮았음

 

옆자리에 푸잉 양키 커플이 있었는데

 

내가 바텐더랑 태국말로 대화하는거 보더니 양키가 갑자기 사와디캅 시전

 

푸잉이 나한테 뭐라고 말 막하는데 존나 빨리 말해서

 

나 태국인아니라고 천천히 말해달라니까 화들짝 놀람

 

얘네랑 친해져서 여기서 한 세잔 마신듯 다먹고 지네 

 

카오산 간다고 같이 가자는거 이렇게 가면 새장국 각 보여서

 

방간다고 구라침 ㅋㅋ

 

 

59343d94198027a2f3256ecdce63e0d1.jpg

 

3dadec1fa5560b8291a64e60c617d63b.jpg

 

가니까 열두시 쯤? 사람 개 많더라

 

대충 쓱 보다가 백마 푸잉 셋 앉아 있고

 

딱 한자리 비어있는 곳 발견

 

개꿀딱하고 바로 들어감 

 

그냥 앉아서 먼저 건배하고 어디서 왔냐 물어봄

 

핀란드라길래 엥 휘바휘바? 바로 생각났는데 

 

혹시 무례할까봐 참고

 

새미 히피아, 라우리 마카넨, 티무 푸키 안다고 말 함

 

얘네 화들짝 놀라면서 경계심 허물어지는걸 느낌

 

해볼만하다 생각하고 계속 대화 이어나감

 

22살이고 태국은 처음이래서 

 

가볼만한 곳 여기저기 알려줌

 

옆에서 아줌마가 꽃하나 사달라길래 세개 100밭 주고 사서 하나씩 줌

 

ㅅㅂ 개좋아하더라

 

한국에서는 시발 꽃한송이에 나올 수 있는 반응이 아니였음

 

아무튼 저렇게 먹고 두시라 문 슬슬 닫음

 

얘네들 도 다 취함

 

내 옆자리 있던에는 거의 나한테 엎힌 수준이고 나머지 두명이 그냥 델고 가서 자래

 

알겠다고 걱정마라하고 데려옴

 

근데 귀신같이 친구들이랑 헤어지자 마자 애가 말을 잘하더라 

 

푸잉들이란..

 

숙소 오는 길에 무삥이랑 싸이끄럭 먹으면서 옴

 

 

84989ecc64a178fca04279058c0601ed.jpg

 

같이 샤워 ㄱㄱ? 하니까 부끄럽다길래

 

알겠다고 하고 나 먼저 샤워하고 얘 샤워하는거 기다리는 중

 

솔직히 얼굴은 예뻤는데 너무 어려서 그런가 경험이 많이 없는게

 

느껴졌음 백마 처음 타는거도 아니고

 

아무튼 그렇게 라면 하나 먹고 취침

 

꿈 얘기 하는게 은근히 힘드네

 

좀만 쉬고 다음 편 쓸게 파타야로 이동할거야

Profile
익명_헌팅하는울프
다음 계급까지 101 남음
899 / 1,000
80%
자기소개가 아직 없습니다. (소개글 작성하기)

활동내역

최근 글/댓글

울프코리아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 글쓰기 +60(x4배) / 글추천 받음+6 (x2배) / 댓글 +4(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