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여의도] 랍스터가 무제한? '호텔뷔페 스펙트럼'

복둥이
🚨주의사항 ⚠️게시판 규정 미준수 시 울프캐시 차감 및 회원강등 
체크사항 1 여행/업체 사진을 7장 이상 사용했습니다 
체크사항 2 본문 내용이 충분합니다 

31Mar-seo-1216x608-28_20210331155741.jpg

 

 

 

31Mar-seo-1216x608-25_20210331155738.jpg

 

 

 

31Mar-seo-1216x608-27_20210331155729.jpg

 

 

'더 현대 서울'로 유명한 여의도 파크원에 있는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 호텔에서 운영하는 스펙트럼 뷔페에 다녀왔습니다

 

오픈한지 1년도 안되는 신생호텔이기도 한데 주말 가격대가 12만원으로 우리나라에서 TOP3 안에 들 것 같습니다

 

플레이버즈를 가려다가 티본스테이크 라는 신무기에 끌려 방문해보았습니다

 

 

 

이 뷔페의 가장 큰 특징은 오픈 키친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쉐프 분들이 항상 상주하며 음식을 썰어주시는 방식으로 운영이 됩니다

 

말그대로 인력을 갈아 넣는다라고 봐도 무방할 점인데 이는 장점과 단점이 명확합니다

 

이는 나중에 총평으로 설명하도록 하고 음식 사진들 올려봅니다

 

 

KakaoTalk_20210814_123151237.jpg

 

가장 먼저 들어가면 메인 디쉬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저희는 간단하게 안심과 관자를 시켰습니다

 

 

20210814_124600.jpg

 

 

 

20210814_124612.jpg

 

메인요리라고 나오긴 했지만 뷔페라 그런지 맛보기 수준으로만 나옵니다

 

소스가 맛있더라구요

 

 

20210814_123807.jpg

 

 

 

20210814_123845.jpg

 

 

 

20210814_123850.jpg

 

치즈와 햄 섹션입니다

 

아쉽게도 치즈가 녹아있는 모습이 있어 관리가 아쉽더라구요

 

 

20210814_124213.jpg

 

뷔페에서는 사실 많이 기대 안하곤 코너가 한식코너인데

 

사실 먹을만한게 결국 간장새우와 육회뿐이더군요

 

이 두개는 맛있었습니다

 

 

20210814_123623.jpg

 

가장 기대했던 티본스테이크 존

 

요리 앞에서 쉐프를 부르면 즉석에서 컷팅을 해주십니다 

 

 

20210814_123634.jpg

 

로스트 치킨

 

 

 

20210814_123704.jpg

 

LA갈비와 야채구이

 

 

 

20210814_123710.jpg

 

이날 가장 맛있게 먹었던 양갈비 그리고 구운 옥수수

 

 

 

20210814_124036.jpg

 

두번째로 맛있게 먹었던 크리스피 포크 그리고 로스트 양다리? 등등 

 

역시 앞에서 썰어달라고 하면 덩어리채 썰어주십니다

 

 

20210814_124046.jpg

 

베이징덕 역시 썰어 달라고 해야 합니다

 

 

 

20210814_124159.jpg

 

라조기였나?와 XO 볶음밥 그리고 멘보샤 

 

 

20210814_123728.jpg

 

폭챱 그리고 파스타

 

 

20210814_123958.jpg

 

 

 

20210814_124005.jpg

 

 

 

20210814_124011.jpg

 

 

 

20210814_124016.jpg

 

디저트 섹션입니다

 

가장 아쉬운 곳이 여기지 않나 싶네요

 

12만원 짜리 뷔페치곤 디저트 쪽이 부실하지 않았나 싶네요

 

특히 젤라또 같은 아이스크림 부재도 한몫하구요

 

 

20210814_125741.jpg

 

 

 

20210814_125746.jpg

 

 

 

20210814_125757.jpg

 

 

 

20210814_125803.jpg

 

 

 

20210814_125808.jpg

 

 회와 초밥 코너

 

사진에는 없지만 어패류와 대게 등 있어야 할 메뉴들은 다 있었고

 

생각보다 퀄리티가 괜찮더라구요

 

물론 스시야 수준을 생각하면 안되겠지만 소량 으로 계속 내어서 회가 마르지 않고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20210814_124353.jpg

 

랍스터도 역시 주문하면 오븐에서 꺼내주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내기전 토치로 살짝 더 구워주시긴 합니다만 살짝 질겼네요 ㅠㅠ

 

 

20210814_124349.jpg

 

 

 

20210814_125344.jpg

 

특히 양갈비가 부드럽고 맛있어서 몇번이나 더 먹었네요 

 

 

20210814_130141.jpg

 

티본 스테이크 같은 결우는 아주 두툼하게 썰어주셔서

 

로리스 더 프라임 립에서 먹던 로스트 비프가 생각날 정도로 맛있게 먹긴 했습니다만 역시 조금 질긴 면이 있었네요

 

 

20210814_132247.jpg

 

회는 참치.도미.연어. 

 

이렇게 나왔는데 도미가 생각보다 맛있어서 놀랬습니다

 

 

20210814_132253.jpg

 

저 아래에 있는 크리스피포크가 정말 속은 부드럽고 겉은 바삭해서 좋았습니다 

 

 

20210814_132300.jpg

 

초밥도 퀄리티가 다른 호텔뷔페보다는 나은 수준이긴 했습니다

 

 

20210814_134527.jpg

 

디저트류는 좀 많이 안좋음

 

맛이 그닥이어서 추천은 못하겠더라구요

 

 

20210814_134825.jpg

 

 

커피는 주문하면 자리로 가져다 주는 시스템입니다

 

웬만한 커피 종류는 다 된다고 하시더라구요

 

아이스 바닐라 라떼로 마셨습니다

 

 

 

 

총평

 

메뉴가 적지만 선택과 집중이 돋보였다

 

하지만 12만원 뷔페치고는 너무나 아쉬운 구성

 

 

 

장점

 

고기류에 몰빵한 것 같은 스케일

 

큰 덩어리로 요리한 후 따뜻할 때 먹을 수 있게 쉐프들이 잘라주는 점

 

 

 

단점

 

그만큰 쉐프들이 바빠 기다리는 시간이 김

 

몇가지 선택할 수 있는 음식들이 나오는데 시간이 길었다

3~5분 정도 기다렸다 오라고 함

(랍스터, 한우 아부리 초밥 등등)

 

생각보다 많이 적은 음식 종류

(특히 디저트류)

 

 

 

 

평점

 

3.5/5점

 

 

 

10만원대 이상의 뷔페를 많이 가본건 아니지만 가장 많이 다녀왔던 플레이버즈와 비교한다면

 

몇 수 정도는 아래이지 않을까 싶음

 

나름 기대를 많이하고 갔는데 아쉬움이 남는 곳이었습니다

 

아마도 추가방문은 안할 듯 싶고

 

이 가격대라면 플레이버즈를 더욱 더 추천

 

아니면 근처의 글래드호텔의 제스트가 더 좋은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생각

 

혹은 가성비를 따진다면 용산의 푸드익스체인지가 더 좋다 생각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2
  • 귀티모티
    2022.05.09

    구성이 썩 나쁘다고 보이지는 않아 보이네.

    특히 일반 호텔뷥페에서 보던 종류와 다른 메뉴들도 보이고.

     

    단지 가격이 12만원이란 가격에 걸맞는지는 모르겠어.

     

    브로덕분에 눈요기는 잘 하고 가.

  • 닌자
    2022.05.10

    브로 얘기대로 고기는 한가득 나오는거 같구만^^

    가격이 ㅎㄷㄷ 하지만 랍스타도 나오고 좋다.

🔥 글쓰기 +60(x3배) / 댓글 +4(x2배) / 글추천 받음+6(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