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대구 -> 서울) 나홀로 국토대장정 5~6일차

5인궁
🚨주의사항 ⚠️게시판 규정 미준수 시 울프캐시 차감 및 회원강등 
체크사항 1 여행/업체 사진을 7장 이상 사용했습니다 
체크사항 2 본문 내용이 충분합니다 

안녕하세요 드디어 올 게 왔습니다...

바로 5일차 시작합니다

 

5일차 오늘은 문경까지 25키로 코스입니다

4717ab55ec0887cbbfcf793ddd9fa665.jpg
도심 속 위치한 절


e8530298a69ceb09fb708ead02c2fe2f.jpg
되게 귀엽게 바닥에 착 붙어있었는데 사진 찍으려니 일어나서 막 짖음 ㅜㅜ


7aeaaa91e23b5d2d39270b2342746a56.jpg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오늘도 꽃길만 걷길 걷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오른발 복숭아뼈 앞과 위가 아파오기 시작 불안불안하네요


96bc19e431df8047ac73c0e977de1566.jpg
배가 그다지 안 고팠는데 발이 아파서 점심 먹고 가기로 결정 입구에서부터 고인물 냄새나죠?


69f221ea6a2a9a215a53a8ab17049057.jpg
특황제용궁짬뽕 15000

 

 

이 아니고 문어짬뽕 10000원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1.jpg
양 미쳤습니다 ㅋㅋ 위에 열합 먹는데만 1박 2일은 걸린듯 예수님도 여기 왔으면 오병이어 대신 거 짬뽕 하나 주시오 했을듯 안 그래도 밥을 천천히 먹는 편인데 양이 많아서 한 40분 앉아 있었는 듯해요


8719a06f1788483f868afc4baf2e5a79.jpg
가격도 착합니다 그리고 슥 봤는데 짜장밥에 밥이 고봉밥이더라구여

 

또 전후사정은 모르겠는데 중간에 노부부가 포장된 짜장면(이 집에서 포장하신 듯??) 들고 오셔서 짜장면 하나 더 시켜서 드실려고 했는데 포장한 거 불었다면서 그냥 새로 하나 더 해주심 굿


cb0e7f06b121d311515d91f64e6dd6f3.jpg
밥 먹고 조금 걸으니까 비가 조금 와서 처음으로 우비 착용

하자마자 비 그쳐서 우비 다시 벗음 습기가 차서 그런가 덥더라구요


94c8069607f345506ae40767c82c798c.jpg
처음보는 꽃


c089ef5e48c7c443a4456a7722784b67.jpg
비가 다시 오기 시작


92ae7b7bfc5de027d2ed6a7d748aa2e4.jpg
친절한 금자씨x 도덕질한 금자씨


883bf2a3de02465925af304ac9facc57.jpg
소나기처럼 확 왔다가 바로 그침 이때 좀 현타 왔습니다 발이 아프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기 싫고 빨리 도착하고 싶은데 날씨도 꿉꿉하고 어깨도 아프고

 

(첫날에 가방 가슴끈이 끊어졌는데 그 전에는 그래도 괜찮았는데 발이 아프니까 자세 삐뚤어지고 안 아프던 어깨랑 골반이랑 다 아프더라구요)

 

51c1c4467c208904ae9554b7b1571d45.jpg
중간에 길 잘못 들렀네요ㅜ 이게 길 잘못 들리면 왕복으로 그만큼 걸어야해서 스트레스 받음


89d895180302abbe7997d09da716585e.jpg
비온 뒤 맑아지는 하늘?


a7c19353b70c45c4508860cd24b57b17.jpg
또 잘못들림 이때부터 오른발에 많이 무리가기 시작 너무 힘들었습니다 이게 발이 아프니까 지도보면 얼마 남았는지만 쳐다보게 돼서 안 보려다 보니까 자꾸 잘못 들리더라구요

 

근데 작더라도 갈림길 나오면 꼭 봐야하는 듯

73b732bc7ed1504e6add9d737f28862a.jpg
쉬려고 앉았는데 갑자기 유혈 상태 발생 가방 고리에 쓸린듯 손이 더러워서 걱정 거의 30분마다 쉬면서 간 듯


b947dd4e8554e4eb8ee7f54d0bbc38fc.jpg
갑자기 길가에 왠 토끼 사육장

좁은데 다닥다닥 붙어있고 다가가니까 안에 난리남 냄새 심해욧 ㅜ


81a144822ef758b8a9cf7733a45a21b8.jpg
끝도 없는 앞길


3abe42e1509defec4921d3449b08c3f7.jpg
길 건너편에 있던데 건너갈 힘도 없어서 사진만


34fe77273881c7e5c0554f7d387c5d0b.jpg
끝도 없는 앞길2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3.jpg
굿바이 상주


67fbb0d62d4713f3735a07e299dfd65a.jpg
얘도 늠름하게 앉아있다가 사진 찍으려니까 막 짖음

 

어우 어제 오늘 개를 너무 많이 봐서 이제 노이로제 걸릴 것 같네요 근데 저를 보고 안 짖는 개를 못 봤음

개들은 사람이 선한지 악한지 알아본다던데 저는 내면이 악한 사람인가봐요..


96ac1003ee1bce40a16b2af3b1db1a28.jpg
알록달록 색이 진한 꽃들


769cd8b49846912fdb53710779e9fc79.jpg중고등학교였나 학교가 무슨 예술회관 처럼 생겼더라구요 ㅋㅋ


db5fada749936d9558d5de2060211fac.jpg
5키로 남기고 당떨어져서 구매

가격 알고보니 3500원 가아아악 전에 2500원에 샀던 것 같은데 ㅜㅜ 개창렬

근데 50미터 앞에 꽈배기 집 있었음 하


531887b7eb6d09e662ecfdacc0c4a645.jpg
아...ㅜㅜ

2.6키로 남기고 발이 너무 아파서 택시 탔습니다

 

진짜 진짜 진심 걸어서만 가고 싶었는데 이러다간 못 걸을 것 같아서.. 너무 가슴 아팠습니다ㅜㅜ

하...


bb70f2d610203a8e55c4331dec3efa8c.jpg
택시 타니까 10분도 안되서 숙소 도착

씁쓸하네요


5f1db8a2642a88e13b5109173b3d8a87.jpg
오른 발목이 팅팅 부었더라구요 오른 골반도 너무 아팠습니다

 

f88f1118e3821686b07b38d9cc3b21e3.jpg
저녁은 김치등갈비찜 (27000+ 배달비 3000)

이 주변 배달비가 평균 4000원이더라구요 

 

근데 가격치고 등갈비랑 김치랑 맛이 따로 놀고 김치도 뭔 맛인지 모르겠고 별로였네요 

숙소도 왠 잼민이들이 밖에서 시끄럽게 돌아다니고 개짖는 소리 하루종을 들리고...

참 스스로도 주변도 마음에 안 드는 하루였네요

내일은 일정 취소하고 쉬어야겠습니다

 

c10d5966c2e26b61c1ee75824695b924.jpg
결국 오게된 병원 토요일이라 오전 9시에 문열자마자 갔는데 한 30명은 있더라구요 2시간 넘게 기다려야한다네요


142653df9a2121899b66f6b7ab0e8ad2.jpg
2시간 50분 기다려서 진료받음

다행히 골절은 없고 왼발 엄지랑 오른발목에 염증이 생김 약 먹고 쉬기로 결정

 

의사선생님께서 부산에서 서울/인천 대장정하는 사람들이 자주 온다는데 미련하게 무리하지 말고 아프면 쉬거나 돌아가라네요

 

저는 꼭 완주하고 싶습니다!!


02fcf1342858919c580839a058227dbb.jpg
날씨 좋고..

찜질방에 가서 몸 좀 지지기로 

 

했는데 실수로 네이버 지도에 찜질방 검색해서 갔다가 처음에 찜질방이 아니고 사우나 가서 계산했다가 환불 받았네요 멍청한 놈

 

그 다음에 찜질방 갔는데 코로나 때문에 시설 이용은 안되고 오픈된 곳에서 잠만 잘 수 있다네요 럴수 럴수 이럴수


ca3bd19578bc42ed9344b11b8c94eb57.jpg
어제 먹고 싶었던 꽈배기 3개 2500 찰도너츠 4개 4000 오미자에이드 3500

꽈배기랑 도너츠는 그냥 무난했고 (살짝 식은 느낌)

 

에이드가 진짜 맛있었네요 직접 재배하셨다던데

주인 부부 두분도 되게 좋아보이셨음

내일 포장해갈까 고민


8559cbeba3b236213ca1d6fd8abd6efe.jpg
꽈배기 다뒤졌다 ㅋㅋ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4.jpg
일찍 쉬려고 숙소 왔는데 여태 숙소중 최악이네요 오자마자 침대에 무슨 ㅅㄲ 손가락만한 벌레 죽어있고 모기 돌아다니고 밖에 소음 시끄럽고.. 이 시간에는 옆 방 말소리 다 들리는 중 

 

역시 지하 밑에는 더 깊은 지하가 있군요

 

48d013db4d508be82b7693e5b6c0c2bd.jpg
저녁으로 먹은 숭어회 26000원 + 매운탕 1000원

어제 오늘 지출이 심한데 그냥 푹 쉬려고 돈 생각안하고 했네요 

 

근데 실수인지 간장을 안 주심.. 본인 간장판데.. 

 

숭어회는 근데 초장에 야채랑 콩가루 무쳐서 먹는다길래 먹어봤는데 맛있더라구요 매운탕은 양 진짜 많은데 생선이 붉은 색이라 처음에 좀 거부감이 ㅋㅋ

 

먹으면서 나는 솔로 보는데 거기서도 숭어회 먹더라구요 신기방기

(저는 여태까지 6기 옥순님이 제일 이뻤던 거 같읍니다.. 저였으면 미소 한방에 집문서까지 드렸을 듯)

 

쉬어가는 것도 용기라고 위로해봅니다..ㅜ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3
  • Miner
    2022.05.29

    부상투혼...

    군대에서 행군하는것보다 더 빡세보이는 ..

    진짜 완주한다면 성취감이 장난 아닐것 같다..

    화이팅!!

  • 닌자
    2022.05.29

    대단하네 브로~ 주변에 개도 많고 숙소 상태도 안 좋고 최악이었는데..

    나는 힘들어서 절대 못 걸었을것 같아.

     

  • 데릭
    2022.05.29

    결국 발 상태가 심해졌구나.. 얼른 회복 해야 할텐데.. 다시 출발하서 꼭 완주하길 기원할께~

🔥 글쓰기 +60(x4배) / 글추천 받음+6 (x2배) / 댓글 +4(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