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북유럽 여행기 (노르웨이+핀란드) - 헬싱키 (2)

랜초
🚨주의사항 ⚠️게시판 규정 미준수 시 울프캐시 차감 및 회원강등 
체크사항 1 여행/업체 사진을 7장 이상 사용했습니다 
체크사항 2 본문 내용이 충분합니다 
여행한 도시이름 핀란드 

221dfc5f462c51fe6d6746a02043d30d.png

스톡만 백화점

백화점인데 건물이 멋있어요

 

 

cfcac832fba1dc8242b2a1c0796895e5.png
901d37be702aed6917fbe786495b8af7.png

옆에는 아카데미아 서점이 있습니다

 

위 층에는 카페도 있는데, 카모메 식당에도 나왔죠

둘이 처음 만나서 갓챠맨 노래를 물어봤던 장면

 

 

bbb23eaa1ec4a3632e94191898b51fc3.png

헬싱키 대성당

 

 

e2faad90269615bfb3d318695d693082.png
bf98999bba27c57d936fd87d4ad490a0.png

항구도 끼고 있습니다

여기 사람들은 주말에 배 타고 에스토니아 탈린으로 건너가서 술을 사오기도 한다는군요

 

일정이 하루 더 있었다면 에스토니아를 당일치기로 다녀와봐도 좋았을 듯 합니다

 

 

b97157c0cdea4de1425f7428bcb81f89.png
8599dd7018e648086fb24f65068c7f49.png

항구 바로 옆에 시장인 마켓 스퀘어
혹시 옆동네의 수르스트뢰밍 파는지 찾아봤는데 안보이네요 역시 스웨덴에 가야만 있는건가

 

 

43a8ba57ad5d7ff49c7adfc3193ce955.png

저녁 시간이 되어 어디로 밥먹으러 갈까 고민하는데

 

골목의 식당 앞에 붙어있는 메뉴를 구경하고 있으려니까 아저씨가 문 열고 나와서 맛있다고 빨리 들어오랍니다

잠시 고민하다가 그냥 들어감

 


a4aab391bd2abde452d8a79936cf496a.png

 

식당 이름은 타파스 집인데

주인아저씨 마음대로 해석한 핀란드식 타파스라고 합니다

근데 아저씨는 스페인도 아니고 프랑스 살다가 이곳에 와서 살고있다고...

 

내일 한국으로 갈거라니까 마지막 밤엔 사진을 찍어야 한다면서 한 장 찍어주셨습니다

 

 

 

74170adebe95ee0274e5983602b574b0.png

35728aa2a27beb453864a1c31f03d437.png
 

가벼운 타파스들을 먹고 나오는 메인요리

 

생선은 기억이 안나고

육고기는 비둘기 고기(!) 라네요

말로만 듣던 비둘기 꼬치를 여기서....

 

근데 담백하고 맛있습니다

 

 

 

781bd752c2bbc0b955a10416a395f716.png

디저트까지 야무지게

 

얼결에 들어간 곳 치고는, 음식과 와인 모두 엄청 맛있게 먹었습니다

아마 여행기간 먹은 것 중에 제일 맛있었던듯

물론 가격은 저렴하진 않습니다만 대만족

 

 

d40a3c571a0a027fa87b8aff4592d55e.png

ca317a763209cf5b33e63b01a6486850.png

기분좋게 배 두드리며 나오니 어느새 어두운 하늘

소화 시킬겸 밤거리를 걷습니다

 

 

72beafe0682b03c7cb3eb96cf24fc4ac.png

혹시.. 남산이세요?

 

 

 

f5d88856511a4f2c43364da00f0f008c.png

누군가 만들어 놓고 코가 큰 눈사람

 

...부럽다

 

 

cd44747b6f05cc01e1db2bc3556c80a6.png
 

근처 알코(핀란드의 술 상점. 노르웨이처럼 핀란드도 지정된 곳에서만 도수높은 술을 팝니다)에서 술을 바리바리 사서

일주일동안 찍은 사진들을 함께 보며 마지막 밤을 술과 이야기로 채웁니다

 

---

 

44f13af4c75146d04417d658774273ba.png

다음 날 아침 술판의 흔적

 

오후 비행기이니, 짐은 호텔에 맡겨두고 나왔습니다

 

 

0eae19a83cfd43c06cae8010ddcde124.png

어제 그냥 지나갔던 스톡만 백화점과 근처 샵을 구경하고 기념품을 사 갈 계획입니다

 

 

2251a0c03564b620e305db839b70fef8.png

꼭 피로 쓴 것 같은 무서운 할인안내..

 

 

cda83e79ea8ef1bdd9a601dc88f8e8b0.png

백화점 안내서는 아쉽게도 한국어가 없군요

사실 있는게 이상할지도

 

 

9df0789627c51bca352d3511f712f7de.png

북유럽 브랜드가 많이 보입니다

 

 

559447f61289061c06b8abc7112288eb.png

모바일 기계 할부는 전세계 공통인듯.

 

 

d7156777245a85876a49b2070e8fcddf.png

백화점 안에 작은 식당도 있군요

하지만 커리보울은 별로 먹고싶지 않아서 패스

 

 

7d277d6d573220f05074fe05f3f77fdb.png

대신 가벼운 이탈리안을 먹었습니다

 

 

70caa35c3dc432e99a0e4a5056868c64.png

437141e22773aa4726c7ee5c6edd8b10.png
8a5838e2ab385894b860a93283f28797.png

항구 근처의 카페에서 커피 한 잔 하니 이제 떠날 시간이네요

 

 

eb3199650bc78a068fcdf03843daa384.png

안녕 헬싱키

안녕 휴가 흑흑..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_1.png
757caee6208d0276e08f3dea9e53b620.png

공항 앞 마지막 한 장과 함께

암스테르담을 거쳐 서울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탑니다

 

----

 

 

 

 

이렇게 노르웨이와 핀란드 여행기는 끝났습니다

회사 다니면서 4명이 함께 시간을 맞춰 가기가 쉽지 않고,

약간은 정신이 나가서 이상한 일정과 루트를 찾아가다보니 기억에 더 남네요

 

그리고 이 때 가장 크게 느낀 건,

'비행기표도 비싸니 나중에 길게 갈 수 있을때 가야지' 라는 거창한 계획보다

'5일 휴가라도 쓸 수 있으면 무조건 가자' 였습니다

 

지금보다 더 나이가 들고 바쁘면, 또 나중에 결혼하면

언제 또 일주일이라도 여행을 떠날 수 있을지 모르니까요

(그래서 이 이후로 열심히 감...)

 

아직 올리지 않은 직장인의 여행기는 많이 남았으니

조만간에 또 새로운 편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아마 다음편은 코로나와 함께 무척 핫해진 스코틀랜드 위스키 여행이 아닐까 싶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 글쓰기 +60(x4배) / 글추천 받음+6 (x2배) / 댓글 +4(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