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7개
  • 쓰기
  • 검색

🇺🇸미국 샌프란시스코 유니언스퀘어 근처 TAD's Steaks

방랑자A 방랑자A
1968 10 27
도시(City) 샌프란시스코
업체종류 🥪양식(Western)
가격대 저렴함$
온라인 메뉴판 https://food.google.com/chooseprovider?r...ce=tactile

 

샌프란시스코 출장을 마치고 복귀중 하와이에서 1박을 하고 있는 방랑자A야. 

 

미국하면 고기가 저렴한 것으로 유명하고, 그래서 전반적인 물가가 한국보다 비싼 미국에서도 스테이크는 가성비 나쁘지 않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라 생각해.

 

그래도 아무 맥락 없이 스테이크집을 추천하기가 좀 그래서, 구글맵을 통해서 샌프란 중심부 근처의 스테이크집들을 조사했어. 

 

업무시간에 조사하니까 기분이 좋더라고. 오히려 업무 빨리 쳐내고 검색해야 한다고 생각하니까 능률도 높아지는 느낌이었어. ㅎㅎ

 

그러다가 발견한게 내가 업무 보는 지역에서 가까운 BART Powell station 주변에 Tad's steaks라는 식당이 있더라고. 

 

이 가게를 선택한 이유는 Tip을 주지 않아도 되는 가게라는 정보를 봤기 때문이야.

 

미국에 여행온 여행자 입장에서 Tip이 음식 가격의 적게는 18% 많게는 20%이상 줘야하는 분위기가 있어서 좀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었거든

 

이번 방문 중에는 '내가 산에서 산적을 만나서 통행료를 준다'고 생각하고 군말없이 주고 있어. 

 

그래도 심지어 스타벅스에서 테이크아웃을 하거나, 푸드코트에서 아무런 서비시를 받지 못하는데도 당연하다는 듯이 계산할 때 음식 가격의 20% 전후로 Tip을 선택할 수 있는 메뉴를 내미는게 편하지 않더라고. 

 

그래서 Tip이 없다는 스테이크 가게라고 생각하니까 한번 직접 가서 체험하고 싶어졌어. 정말 안줄 수 있는지 궁금하기도 했고.

 

image.png.jpg

 

위 사진은 Market St 에서 들어가면서 촬영한 사진인데, 빛나고 있는 간판이 Tad's steaks집이야. 

 

제대로 나온 정면 사진이 없어서, 정면 사진은 구글로드뷰 사진으로 대체할께.

 

image.png.jpg

 

2023년에는 도로변에 식사 자리를 만들어놨던 것 같은데, 내가 방문했을 때는 야외 테이블은 없었어.

 

image.png.jpg

 

내부 분위기는 위 사진같아. 

 

일반적인 레스토랑처럼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는 방식이 아니라, 우리나라 푸드코트처럼 입구에서 줄을 서서 카운터에서 주문을 먼저 하고 진동벨을 가지고 자리로 가는 방식이야. 

 

메뉴판을 찍지 못했는데 - 주변에 한국인이 많아서 사진 찍기가 쉽지 않더라고. ㅠㅜ 

 

온라인 주문 페이지를 첨부했으니 거기서 메뉴와 가격을 확인하기를 바래! 

 

나는 Entrees 중에 Tad's Famous Steak Dinner 그리고 Center Cut Pork Chop을 주문 했어. (직전 태국 방문 때 포크 스테이크가 너무 인상이 좋게 남아서 여기서도 돼지고기 구이를 주문했는데, 이건 좀 실수였어)

 

음식과 음료를 주문하고 결제를 하는데, Tip을 선택하는 어떤 선택지를 주지 않았어. 그냥 주문한 품목대로 포스기에 입력이 되고 앞에 카드 결제하는 디스플레이에 그 가격이 떴어

 

이번에 방문한 가게들은 이 타이밍에 매우 친절히 팁을 선택할 수 있게 선택지가 떴었는데, 여기는 그런 메뉴가 아주 안뜨더라고. 

 

그리고 진동벨을 받고 자리를 잡으면 되었어.

 

다만 이번에 내가 방문했을 때는 벨이 울리는 즉시 직원이 스테이크를 자리까지 가지고 와 줬어. 원래 그러는지 이번만 그랬는지는 나는 모르겠어.

 

그래서 사실 Tip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 (미국물 몇일 먹었다고 Tip을 안주는게 오히려 좀 어색했어) 달라고 안했는데 줄만큼 자연스럽게 Tip을 주는건 이질적 문화에서 살던 한국인에게는 어렵더라고. 

 

image.png.jpg

 

스테이크는 이렇게 나왔어. 나는 사이드로 구운 감자를 선택했고, 토스트는 기본으로 함께 나오는 것이라 하더라고. 

 

스테이크는 엄청나게 맛있다 할 정도는 아니었지만, 27.99달러 한국 돈 3만 7천원에 이정도면 상당히 만족스럽다고 생각이 들었어.

 

사실 지금 환율이 높아서 그렇지, 보통 환율 때였다면 오히려 싸다고 느겼을 것 같아.

 

image.png.jpg

 

굽기는 미디움 레어로 했는데, 적당히 부드럽다고 느껴졌어. 

 

그래서 스테이크를 잘라서 토스트에 샌드위치 처럼 넣어서 먹어봤는데 너무 맛있더라고.

 

그래서 다음에 방문하면 치즈스테이크 샌드위치를 시켜보면 어떨까 생각이 들었어. 

 

image.png.jpg

 

포크 스테이크도 구성은 똑같아. 여기서는 매쉬포테이토를 선택했어. 

 

근데 포크는... 고기가 짜서 밥하고 먹으면 좋겠다 싶기는 했는데 가격대비 조금 아쉽더라고. 

 

부드럽지도 않았고, 그냥 목살 구운 것 같은 느낌이었어. 

 

 

어쨌든, 미국에서도 팁 요구 없이 식사를 할 수 있어서 나름 재미있는 경험이었고, 가격 대비 맛도 괜찮았다고 생각해. 

 

 

읽어준 브로 고마워!

 

 

 

방랑자A 방랑자A
6 Lv. 6329/7000EXP

Meet the Wanderer, a mythical werewolf with an unquenchable thirst for adventure. This emblem captures the essence of a lone traveler, a werewolf with its bindle thrown over its shoulder, embarking on a never-ending journey. With each step, it traverses through mystical forests and towering mountains, embodying the spirit of freedom and exploration. This emblem symbolizes the werewolf's quest for discovery, its silhouette against the backdrop of untamed landscapes serving as a beacon for those who dare to dream. It's a tribute to the untold stories woven into the fabric of folklore, inviting us to explore the unknown with courage and curiosity.
신고공유스크랩
부자가되자 부자가되자 Bro 포함 10명이 추천

댓글 27

댓글 쓰기
profile image
best 코어멤버 NEO 24.02.03. 21:09

솔직히 미국의 팁문화가 장점도 있긴 하지만 솔직히 참 불편하긴 해.

서버들이 팁을 받으려고 진짜 너무 친절하고, 유쾌하고 정말 기분 좋게 해주지만 음식값에 추가로 20-30%(디너기준)를 줘야하는건 참 불편하긴 해.

다른 나라에서 팁은 강요가 아니다 보니 적절히 줘도 되는데 미국은 계산을 해야하잖아. ㅋㅋㅋ

요즘은 스벅도 팁을 주문할 때 살짝 요구해서 ㅁㅊㄴ들 같긴 하더라구.

28달러에 저정도 퀄리티의 음식이라면 진짜 괜찮은데?

샌프란시스코 가는 브로들이면 한번 고려해봐도 될 정도의 레스토랑 같아.

팁문화에 익숙하지 않으니 더더욱 괜찮을듯

profile image
1등 그랜드슬래머 24.02.03. 20:58
맛있어 보이는데 미디움 레어는 너무 뻘개
내 취향은 미디움이나 미디움 웰던ㅎㅎ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05:56
그랜드슬래머
나는 조금 뻘건게 좋더라고 ㅎㅎㅎ 개인 취향이니까.
profile image
2등 코어멤버 NEO 24.02.03. 21:09

솔직히 미국의 팁문화가 장점도 있긴 하지만 솔직히 참 불편하긴 해.

서버들이 팁을 받으려고 진짜 너무 친절하고, 유쾌하고 정말 기분 좋게 해주지만 음식값에 추가로 20-30%(디너기준)를 줘야하는건 참 불편하긴 해.

다른 나라에서 팁은 강요가 아니다 보니 적절히 줘도 되는데 미국은 계산을 해야하잖아. ㅋㅋㅋ

요즘은 스벅도 팁을 주문할 때 살짝 요구해서 ㅁㅊㄴ들 같긴 하더라구.

28달러에 저정도 퀄리티의 음식이라면 진짜 괜찮은데?

샌프란시스코 가는 브로들이면 한번 고려해봐도 될 정도의 레스토랑 같아.

팁문화에 익숙하지 않으니 더더욱 괜찮을듯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05:59
NEO
ㅇㅇ 서비스에 대한 감사 및 더 좋은 서비스를 받기 위한 인센티브 정도라면 상관 없는데. 정말 미국이서는 산적에게 통행세를 내는 느낌이야 ㅎㅎ
profile image
3등 닌자 24.02.03. 22:16
스테이크는 저렇게 크게 먹어줘야 제대로 먹을 수 있는데 말이지^^ 가성비 최고네.
브로 너무 탁월한 선택이었어 ㅋㅋ 지금보니까 배고프네.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06:01
닌자
일행이 소식하는 분이어서 많이 못시킨게 아쉬워. 관광객들은 스테이크를 많이 시키는 것 같고, 현지인들은 샌드위치 종류도 많이 함께 시켜서 먹더라고. 샌프란에 다시 온다면 다른 종류들도 시켜서 먹어봐야지. ㅎㅎ
profile image
밤톨 24.02.03. 22:48
예전에 미국 갔을 때 팁 때문에 절절매던거 생각나네 ㅠㅠ 그래도 스테이크 너무 맛있어보인다ㅡ 브로!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06:04
밤톨
밥 값 계산할 원래 음식 가격에 세금도 보통 따로 나고 팁도 나가니까. 먹다보면 예산을 넘어가는 경우가 많더라고. ㅎㅎ
profile image
브라이언 24.02.03. 23:55
그래도 팁이 없는게 대박이다 팁만 해도 가격이 너무 비싸짐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06:05
브라이언
ㅇㅇ 20% 정도 항상 할증이 붙는 느낌이니까. 할증 없는 식당에 간 느낌이었어. ㅎㅎ
profile image
브라이언 24.02.04. 13:29
방랑자A
그렇지 그 부분 공감해. 나도 미국 가려고 하는데 저런게 너무 맘에 안 들어 ㅠㅠ
profile image
폭풍랑 24.02.04. 01:37
팁이 부담이긴 하네,,,

그냥 팁이 없었으면 좋겠는다ㅋㅋ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06:06
폭풍랑
현지인들도 피로감을 느낀다는 이야기가 있는걸 보면 어느정도 가이드라인이 생기지 않을까 싶어.
profile image
JOHNWICK 24.02.04. 11:32
스테이크 비쥬얼이 너무 좋은데~~

오리지날 미쿡스타일 스테이크 먹고싶네 ㅎ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20:46
JOHNWICK
고기가 저렴하고 질이 좋아서 이건 너무 부러워 ㅎㅎ
센텀강 24.02.04. 17:13
가는 곳마다 팁을 의무적으로 줘야 하는 상황이
한국인으로써는 부담되는 상황이지 ㅋㅋㅋ
그럴땐 영어 못하는 척응 메소드로 보여줘야해 ㅎ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20:47
센텀강
들어가면서 부터 영어를 못하는 척을 해야겠네 ㅎㅎ 좋은 방법이야 브로
profile image
Madlee 24.02.04. 17:30
아아 스테이크..부러워

이상하게 스테이크와 매시드 포테이토는 참 잘어울려 !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20:50
Madlee
브로는 스테이크와 매시드 포테이토를 좋아하는구나! 나는 감자는 다 좋아 ㅎㅎ
profile image
Madlee 24.02.05. 22:09
방랑자A
예전에 장사하는 친구를 도와서, 고로케 속에 들어가기전 매시드 포테이토를 많이 만들어봐서 ㅎㅎ

뜨거운 감자와 버터 소금 후추...캬~
profile image
BBaaam 24.02.04. 20:50
미국의 스테이크는 우리나라의 스테이크 가격을 생각하면 충분히 가성비 있고 값어치가 있지. 미국은 확실히 돼지고기보다 소고기를 잘하더라구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4. 20:59
BBaaam
그러게! 다음에는 소고기 중심으로 주문 해야겠어 ㅎㅎ
profile image
쥬드로 24.02.05. 15:14
미쿡은 소지!ㅋㅋㅋ 뭐 고기면 다 갠찮기도 하지만ㅎ
아직 미국에선 안먹어 봤는뎅..부럽구만^^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05. 20:18
쥬드로
미국은 소!! 이런 귀한 정보를 알고 갔어야 했는데 ㅎㅎㅎ 나는 너무 생각이 없었어
profile image
부자가되자 24.02.15. 21:49
미국 스테이크라 그런지 짜구나 ㅋㅋ 사진 보니 갑자기 아웃백이 땡기네..
profile image
방랑자A 작성자 24.02.16. 00:11
부자가되자
브로 지금 스테이크가 땡기는구나 ㅎㅎ 브로의 스테이크 후기 기대할께
profile image
부자가되자 24.02.16. 05:55
방랑자A
아웃백을 조만간 한 번 가야되나 ㅎㅎ 잘 아는 스테이크 집이 없어서리..
0%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