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4개
  • 쓰기
  • 검색

유머 대박이네요 지갑 주워서 찾아 드렸더니

폭풍랑 폭풍랑
1591 6 4
금지 규정 네 확인했습니다.

오후에 식당에서 밥먹고 

화장실에 갔는데 휴지걸이 위에 번쩍번쩍한 장지갑이 하나 놓여있더군요. 


화들짝 놀라서 내용물을 확인해 봤더니.. 
왠 조폭같이 머리가 짧고 우락부락한 주민등록증에, 
신용카드는 없었지만 10만원권 수표 30장과 5만원 신권 20장이 들어있었습니다. 
 
화장실에서 일보는데 10분정도 걸리니까... 
찾으러 오겠지 했는데, 10분을 초과해서 15분이 돼도 안오더군요. 
그래서 잠시 갈등하면서 기다리다가...... 밖을 나왔는데 참 갈등되더군요. 
요즘 10만원짜리도 현찰 취급받고 그냥 대충 서명해도 쓸 수 있는데... 
장시간의 마음의 갈등을 접고 파출소로 향했습니다. 


가서 경위 설명하고 연락처와 성명적고 가려고 하는데, 
옆에서 통화하던 여순경이 저보고 잠깐만요... 하더군요. 
지금 그 지갑 분실자가 연락와서 오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리시라고... 
법적으로 보상 받을 수 있으니까 잠깐만 계시라고 해서 좀 멋적었지만 기다렸습니다. 

5분정도 있으니까 느긋하게 들어오는 풍채좋은 조폭.... 이 아니고 스님이시더군요 ㅋㅋ 
그 분이 저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사례하겠다고 하시면서, 
지금 이 돈은 당장 써야 하니까 오늘 내로 입금해 드리겠다고 하길래, 
전 스님 돈은 별로 받고 싶지 않다고 그냥 좋은 일에 쓰시라고 하고 나왔습니다. 

기분이 흐믓하더군요. 
차를 타려고 가고 있는데 그 스님이 잠깐만요하면서 뛰어오시더군요. 
이렇게 가시면 자기가 마음이 참 불편하니까 제발 계좌번호 좀 불러주시라고, 
조금은 사례해야 자신도 마음이 편하고 그러니 너무 부담갖지 마시라고 말씀하시길래, 
계좌번호 가르쳐 드리고 집으로 왔습니다. 


3시간이 지난후에 핸드폰에 문자가 왔길래 봤더니 
000님께서 100만원을 입금하셨습니다. 
라는 문자가 떴습니다. 

이거 참 ;;; ;;; 
 
전 대충 10만원~ 많아야 20만원 정도 보내겠구나 싶었는데 
큰 금액을 보니까 솔직히 이건 좀 아니다 싶더군요. 


그래서 다음날 파출소에 가서 순경에게 이런 저런 말씀드리면서 돈 돌려드려야 할거 같은데 
그 분 어디 절에 소속된 분이시냐고 물었더니, 
순경이 웃으면서 그냥 쓰시지 그래요? 
 
그 스님이 혹시 제가 다시 찾아올까봐 절대 말해주지 말라고 했답니다. 

 
전 좀 이상한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계속 말해주시라고 그 순경에게 졸랐더니...  
 

 

 

 

 

 

 

 

 

 

 


 
 
 
 
그 절 이름이 만우절이라고

 

ㅋㅋ브로들 좋은 하루 보내!!!

신고공유스크랩
JOHNWICK JOHNWICK Bro 포함 6명이 추천

댓글 4

댓글 쓰기
profile image
1등 Madlee 24.04.01. 04:52
아 그렇구나

오늘은 만우절이구나!! ㅋㅋㅋ

그치만 농담을 할 친구들이 없네 ㅋㅋ
2등 젤리 24.04.01. 06:09
예? 길게 읽다가 ㅋㅋㅋㅋ 맥이 뚝 ㅎㅎ
profile image
3등 JOHNWICK 24.04.01. 16:44
와 ㅋㅋㅋ

또 속았어 ㅋㅋ
profile image
BSH777 24.04.01. 23:52
이거 아까 읽은 글이랑 같은 글인것 같은데 또 내용 읽으면서 보다가 또 속았네 만우절 진짜 ㅋㅋ
0%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