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관객에게 6시간동안 몸을 맡기는 행위예술...JPG

profile
우동순재
유머&이슈 게시판 규정 코인관련 주제의 글이 아닙니다 
정치,시사 금지 네 정치&시사 글이 아닙니다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세르비아의 행위예술가이며, 행위예술의 대모라 불린다.



마리나는 1974년 나폴리의 한 전시실에서 충격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퍼포먼스 이름은 “리듬 0 (Rhythm Zero, 1974)”

 

그는 자기자신을 동상으로 설치하고
관객들에게 6시간동안 테이블위에 있는 도구를 자신에게 마음대로 써도 된다고 말했다
 

 

테이블 위에는 72가지 도구가 있었다

깃털, 와인, 꽃, 꿀 등의 쾌락적 도구와
칼, 면도날, 장전된 총 등의 파괴적 도구.
 

 

프로젝트 시작 초반

처음 몇시간은 매우 평화로웠다
대부분 사람들은 가만히 서있는 마리나에게 관심도 없었으며
관심이 있는 사람들의 행동조차도 꽃과 꿀 등 쾌락적 도구만을 사용하는데에 그쳤다





하지만
어떤 행동을해도 마리나가 가만히 있자 관객들의 행동은 점점 수위가 높아졌고
프로젝트 시작 3시간 후,


 

 

마리나는 완전히 발가벗겨졌다

 

마리나의 얼굴을 닦아주는이가 있는가하면

 

번쩍들어 테이블에 눕히는 이도 있었다

키스를 하는등의 성추행은 예삿일이었고, 어떤남자는 면도날로 상처를 내고 피를 빨아먹기도 했다. 머리에 총을 겨누고 발사하려다가 제지당한 남자도 있었다.
 

 


약속한 6시간이 지나자 마리나는 동상에서 사람으로 돌아와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시작했다.
마리나에게 파괴적인 행동을 하던 사람들은
마리나와 눈을 마주치지 못했으며 그 자리에서 도망치는데에 급급했다.



퍼포먼스를 마치고 마리나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인간에게 내재되어있는 잔혹성을 폭로하고 싶다. 정상적인 사람들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폭도로 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2
  • Madlee
    2022.05.15

    인간의 내면에 숨겨진 폭력은 본능이지...그걸 어떻게 억제하고 다른 힘으로 돌려쓰냐 문제인듯

     

    언어적인 폭력이던, 신체적인 폭력이던, 힘이라는것에는 마력이 있는듯

     

    쓰는 방법에 따라, 누가 사용하냐에 따라 완전히 달라지기도 하고

  • 브라이언
    2022.05.15

    정말 무서운 프로젝트지만 결국 인간의 본질을 알려주는 좋은 프로젝트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