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일본만의 정취가 돋보이는 북큐슈 여행

트루젠

코로나 전에 친구와 일본 북큐슈로 9박10일 일정을 잡고 다녀온적이 있어. 다녀온지 몇년 지났지만 내 여행일정이나 정보들이 브로들에게도 참고가 됐으면 해.

 

하카타-유후인-뱃푸-나가사키-기타큐슈-다시 하카타 순서대로 일정을 소화했어

 

처음 후쿠오카 공항에 도착하고 하카타역까지 셔틀버스 타고 이동 - 컴보트 하카타 호텔에서 체크인 후 모모치 해변으로 이동 - 후쿠오카 타워 입장

IMG534.jpg

위 사진에 나왔는 건물이 후쿠오타 타워야

 

P130416_170227.jpg

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모모치 해변이 아주 멋지지

 

타워 구경하고 다시 하카타역으로 돌와서 구경하다가 숙소에서 거의 시간을 보냈어. 너무 피곤했거든.

 

사실 다음날도 하카타 근처 그리고 다자이후에서 시간을 보냈지만 한국과 별다른게 없기 때문에 패스할게

 

3일차 때 유후인으로 이동했어(참고로 JR패스를 끊어놓으면 기간안에 자유롭게 큐슈지역을 이동할 수 있지)

 

P130418_151652.jpg

료칸 도착하자마자 차 한잔 해주고

 

P130419_085620.jpg

역시 유후인하면 료칸, 료칸하면 야외온천이지

 

유후인은 거리가 예쁘고 먹을것도 많아서 여유롭게 마을을 돌아다니면서 시간을 보냈어. 

 

1380791475257.jpg

유후인 하면 유명한게 료칸이지만 긴린코 호수도 굉장히 유명해! (노을이 비친 물고기들의 비늘이 금빛으로 빛난다고 해서 긴린코라는 이름이 지어졌대)

 

P130418_190323.jpg

모든 일정을 소화하고 료칸으로 돌아와서 먹은 저녁.

구성은 간단하지만 맛있었어

 

4일차 JR패스 이용해서 오이타에서 벳푸로 이동

벳푸도 온천으로 유명한 지역인데,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온천이 아닌 100도가 넘어서 펄펄 끓으면서 생기는 김 때문에 지옥을 연상시켜서 지옥온천이라는 명칭으로 더 유명해.

 

총 8개의 온천이 있는데 온천들 사이의 거리가 상당해서 이곳 모두를 걸어서 방문 하는것을 온천 지옥 순례라고 불러. 나는 당연히 걸어서 지옥 순례길을 체험했어.

 

P130419_151033.jpg

 

 

P130419_150642.jpg

 

 

P130419_152600.jpg

 

사진으로만 봐도 연기가 상당히 난다는것을 알 수 있을거야. 가까이가면 굉장히 덥고 유황냄새가 많이 나더라

 

벳부는 하루면 순례를 끝낼수 있어서 다음날은 바로 나가사키로 이동했어

 

 

1380791457481.jpg

 

 

1366440530333.jpg

나가사키 시에는 특이하게 노면전차가 다녀서 우리도 이용해봤어. 비가와서 그런지 더 분위기가 있어보이네

 

1380791463468.jpg

나가사키에는 일본에서는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도시지만 한국인인 나한테는 별로 감흥이 없더라구

그나마 좋다고 생각한게 위 사진에 나온 우라카미 성당이야. 건물도 예뻤고 괜히 마음이 경건해졌어

(그리고 사진은 못찍었지만 역시 나가사키에서 먹는 나가사키 짬뽕 맛은 일품이었어)

 

 

 

 

이렇게 일정을 여유롭게 소화하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어. 솔직히 일본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일본 거리만이 자아낼  수 있는 분위기가 정말 좋은것 같아.

나는 기회가 된다면 다시한번  가보고 싶긴해. 브로들은 어때?

 

 

 

 

 

 

 

 

 

Profile
트루젠
다음 계급까지 262 남음
1,000,538 / 1,000,800
13%
allegation

활동내역

* 총 게시글 수 : 32
* 총 댓글 수 : 135
* 추천받은 게시글 개수 : 21
* 추천받은 댓글 개수 : 55
* 추천한 게시글수 : 74
* 추천한 댓글수 : 13

최근 글/댓글

* 최근 댓글

지금까지 참여한 프로젝트중 이만큼 믿고 가는 프로젝트는 한번도 없었어. 일이 바빠서 활동을 잘 못하고 있지만 울프코인 하나만 바라보면서 회사 생활을 버틴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야. 보이지 않는곳에서 항상 고생해주는 코어팀이 정말 감사합니다  2022-07-26 내가 알기로는 일반 아파트 바닥이 제곱미터당 500~600키로의 하중을 견디는걸로 알고있는데 만약에 고급 아파트였다 하더라도 저기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을건데... 일반 가정집에서 저정도 사이즈의 어항을 놓을려고 한 것 부터가 문제인것 같아. 밑에 집은 무슨 날벼락이야...2022-06-23 강화도에 들린다면 마니산 등산을 여행코스에 넣는걸 추천해. 다만 위에서 혀니 브로가 말했듯이 연인이나 부부끼리 여행갈때는 비추천이야. 만약에 애인과 가게 되더라도 1004계단은 피해서 등산을 하는게 좋아2022-06-19 몸은 힘들지만 기분은 정말 좋지. 등산후 사우나가서 뜨거운 물에 몸 담그면 다할나위 없지. 모든 피로가 다 달아나는 기분을 느낄수있어2022-06-19 브로도 마니산 자주 가는구나! 브로 말이 맞아. 우리도 1004계단 코스로 올라가서 다른쪽으로 내려왔는데 어쩐지 우리가 올라가는 내내 하산하는 사람들만 보이더라고 알고보니 반대쪽 등산로부터 시작해서 1004계단쪽으로 내려오는게 일반적인 코스었었지.2022-06-19
울프코리아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5
  • 로건
    2022.06.15

    와.. 사진들이 정말 멋지네. 전문 사진가가 찍은 듯.. 매거진에 나오는 여행정보 느낌이야.^^

  • 로건
    트루젠
    작성자
    2022.06.15
    @로건 브로에게 보내는 답글

    고마워 브로

    해외여행 갔다고 나름 신경써서 찍어봤어

    (수십장 찍었지만 건진건 몇 장밖에 없어...)

  • 닌자
    2022.06.15

    저~ 지옥같은 온천을 지나가면 어떤느낌일까?

    소름이 쫘악 돋을듯 ㅠ.ㅜ 착하게 살아야지.

    기회가 된다면 저곳은 한번 가보고싶어.

  • 닌자
    트루젠
    작성자
    2022.06.15
    @닌자 브로에게 보내는 답글

    사실 온천도 온천이지만 기나긴 순례길을 걸으면서 얻는 성취감이 엄청 커.

    나중에 기회된다면 꼭 가봤으면해

  • Madlee
    2022.06.16

    일본 북쪽에 대해 아는게 아무것도 없는데, 이렇게 보니 일본 특유의 감성은 무시못하겠군

     

    나도 온천가고 싶다!ㅠㅠ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 글추천 받음+6(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