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쓰기 +60(x4배) / 글추천 받음+6 (x2배) / 댓글 +4(x2배)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4개
  • 쓰기
  • 검색

🇹🇭태국 태국 어디까지 가봤니? - 3 일차 아침 (feat. 짠타부리 마지막 날)

Madlee Madlee
2436 5 14
도시(City) 짠타부리

그렇게 또 밤을 지새우고 아침이 찾아왔어.

 

늘 그렇듯이 아침에는 같이 시장을 갔다가

나는 잠들기 전까지 그냥 방에서 빈둥빈둥

 

친구는 열심히 요리중.

돈 많이 벌어야지.

 

그렇게 빈둥거리고 있는게 걸려서

친구가 세븐가서 우유 좀 사달라고 하더라고.

 

photo_6_2024-06-29_20-37-36.jpg

 

그래서 우유를 사러 갔지.

태국은 유제품이 참 많은데, 메이지가 많은거 같아.

 

photo_4_2024-06-29_20-37-36.jpg

 

겸사겸사 내 단백질도 사왔지.

아침?식사용으로 아주 충분하지.

 

왜 우리나라는 아직까지도 단백질 양이 30이 넘어가는게 없는지.

많이 아쉽더라고.

분발해라 한국!

 

photo_7_2024-06-29_20-37-36.jpg

 

그리고 뜬금 없이 친구가 만들어준 잡채.

친구가 요리를 잘하긴 잘함.

 

맛있게 만들어줬으니까, 다 먹어줬지.

그리고 이 날씨에 그냥 냅두면 다 쉬어버리니까.

 

photo_1_2024-06-29_20-37-36.jpg

 

배불러서 마당 산책하면서

나를 좋아하지 않는 고양이를 구경하다가 슬슬 잘시간이여서

방에 올라가서 잠을 잤지.

 

올라가기전에 방콕 가는 버스 티켓을 알아봤는데, 

오전에 한대 오후에 한대였나?

아무튼 그랬던거로 기억해.

 

잠에서 깨고 짐을 싸고

친구 부모님에게 또 차를 얻어타고 버스 터미널로 갔어.

 

photo_2_2024-06-29_20-37-36.jpg

 

방콕가는 버스표를 겨우겨우 얻고 잠시 돌아다니다가

친구를 보내고 친구 부모님도 보내고 

혼자서 버스 시간을 기다렸어.

 

기다리면서 잠시 틴더도 돌렸는데

이 동네는 뭐가 없더라고.

 

photo_3_2024-06-29_20-37-36.jpg

 

버스는 출발

이제 방콕으로 가자.

새로운 인연을 만나러.

 

photo_5_2024-06-29_20-37-36.jpg

 

재미있었고, 즐거웠어!

또 보자 짠타부리!

나중에 다시 오면 오토바이로 돌아다녀 봐야겠어.

 

그럼 방콕 이야기에서 보자고 브로들

 

뿅!

 


 

짠타부리라는 도시는 진짜 시골 같은데 시골이 아닌거 같아.

나중에 다시 가서 여행 해보겠지만, 재미있는 곳이나 볼 거리가 많은거 같기도 하고

또 조금만 더 가면 바로 캄보디아도 있고, 바다도 있고 그래서 여행 가기도 좋은거 같고!

신고공유스크랩
부자 부자 Bro 포함 5명이 추천

댓글 14

댓글 쓰기
1등 마이클한 24.07.02. 22:37
나도 올 여름 동남아 한번 갔다와야 겠어 더워서 체력이 될런지 모르겠지만 ㅋㅋ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24.07.03. 10:30
마이클한
그럼 건기때 가야지 브로!

11월부터 건기라서 그때는 지금보다 훨씬 시원해! 초여름 날씨정도?!ㅎㅎ
profile image
2등 JOHNWICK 24.07.02. 23:14
나도 브로처럼 발길 닿는대로 여행하고싶네~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24.07.03. 10:32
JOHNWICK
그 발길이 닿는 곳에는 항상 현지 친구가 있어야해!! 그것도 이성으로 ㅋㅋ
profile image
3등 헤오 24.07.03. 09:04
좋으네. 다만 우리가 기대하던 것은 없는 그런 것? ㅎㅎ
과거 사진들을 보면 여행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곤 하지. 브로에겐 이 여행이 기억에 오래 남았었나봐.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24.07.03. 10:33
헤오
우리가 기대하는 것이라!

이 친구와는 우정이지 ㅋㅋ

다음 방콕 이야기에 나올지도!? 근데 막 어마어마한 스토리가 아니라서 ㅎㅎ
profile image
헤오 24.07.03. 10:41
Madlee
우정여행도 좋지.
난 좀 힘들더라. 그래서 떨어져 나간 푸잉이 좀 돼 ㅋㅋㅋ

그냥 데이트만 하길 원하는 푸잉.
손만 잡고 자려는 푸잉...

일반인은 결국 그래서 포기함 ㅋㅋㅋ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24.07.03. 19:00
헤오
아..나는 아직 일반인들만 만나는거 같아

어쩌다 가끔 워킹 친구를 만나봤는데, 내가 별로였나봐 바로 차단 박더라고...
profile image
헤오 24.07.04. 09:52
Madlee
워킹걸보단 일반인 만나는게 좋지.
물론 남자의 여행이 안될 수도 있지만 말야.

브로야 아직 젊으니 괜찮지만
난 이제 40대라 그런지 그런 감정낭비가 너무 힘들더라구.

아마 30대 때 태국에 갔었다면 일반인 위주로 만났겠지만 말야.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24.07.04. 12:45
헤오
나는 20대?30대중반이 되도록 경험이 없어서

감정의 소용돌이가 더욱 심해 브로 ㅎㅎ

뭐 작은거 하나로 하루종일 생각하고 그러니까…
profile image
그랜드슬래머 24.07.03. 15:54
로컬의 소박한 일상같은 게 느껴졌어
나는 차도남이라 휘황찬란한 도시가 좋지만
로컬의 맛을 보고 싶은 브로들에게는 선택의 폭이 넓어진거 같아ㅎㅎ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24.07.04. 12:45
그랜드슬래머
근데 뭔가 먹고 서비스를 즐기기에는 도시가 좋긴해 ㅎㅎ

시골은 잠깐씩 쉬어가는 느낌이지!
profile image
부자 6일 전
단백질 31g ㄷㄷ 난 20g 짜리 이지프로틴이나 먹는데 ㅋ
여행기 잘봤어 브로
마지막 역광사진 정말 멋지네 바로 프사각이야
profile image
Madlee 작성자 6일 전
부자
브로가 근력 운동을 한다면 몸무게 * 1.6~1.7g 정도는 한끼에 먹어줘야지 ㅎㅎ

그냥 한끼에 닭찌찌 한덩이에서 한덩이 반이라고 생각하면되 ㅎㅎ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0%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