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중앙아시아] 우즈벡, 키르기스 여행기 -4-

토우지
🚨주의사항 ⚠️게시판 규정 미준수 시 울프캐시 차감 및 회원강등 
체크사항 1 여행/업체 사진을 7장 이상 사용했습니다 
체크사항 2 본문 내용이 충분합니다 
여행국가 우즈베키스탄 

0490f719b18561f520b5c6b236ef203e8084baa34842591fda

 

대충 얼리체크인하고 그날은 숙소에서 뻗어버렸다. 날도 안좋고 오후 느즈막히 산책 잠깐만 했음.

사진은 우즈벡 얼굴마담 티무르 동상 여기에도 있었다

 

 

 

 

0490f719b18561f220b5c6b236ef203e9d8501716dffeecb14

 

Samarkand 인증샷

 

다음날부터 빡쎄게 사마르칸트 돌았다

 

 

 

 

0490f719b18a68f320b5c6b236ef203edb02c7764bbf5d89f7

 

첫 코스는 숙소에서 걸어서 3분 밖에 안 떨어진 구르 아미르(Gur-i-Amir) 영묘

티무르와 자식들이 묻혀있는 묘당이다.

 

 

 

 

0490f719b18a68f120b5c6b236ef203e39348d6a6a5ec3829b

 

묘 안은 별거없고 그냥 초상화랑 지도 몇개, 묘가 전부였다

 

 

 

 

0490f719b18a68fe20b5c6b236ef203e609d7dff6d53481894

 

별거 없는 듯 했지만 저 금박 되어있는 돔과 벽이 정말 화려하다

 

 

 

 

0490f719b18a69f620b5c6b236ef203ebffb636c98752f73b0

 

저 검은 관이 티무르의 관이다

 

 

 

 

0490f719b18a69f520b5c6b236ef203e8706fd05b27e3511ea

 

영묘를 나오니 해가 좀 올라와서 분위기 괜찮게 찍힘

 

 

 

 

0490f719b18a6af620b5c6b236ef203ed11e4b89c482d6e650

 

구르아미르 영묘를 나와 소비에트와 중앙아 분위기 짬뽕한 모자이크 건물을 지나서

 

 

 

 

0490f719b18a6af720b5c6b236ef203e0bc2ffd222b3fd6db8

 

여기가 사마르칸트의 중심이자 최고 자랑거리 레기스탄(Registan) 광장이다. 레기스탄은 3개의 이슬람 학교인 마드라사(Madrasah)가 모여있는 유적지이다. 

 

레기스탄의 어원은 '모래의 땅'이라는 뜻인데, 원래 허허벌판밖에 없던 곳에 저런 웅장한 건물이 각 시대별로 3개가 들어선 것이다.

 

옛날엔 광장이 뚫려있었는데 언제부턴가 울타리를 치고 입장료를 받게되어있다. 입장료는 5만숨 우리 돈으로 5천원.

 

처음에는 그냥 보고 나오려 했으나 심심할 것 같아서 매표소에 있는 가이드를 요청했다. 가이드 값이 대충 15만숨이었나

가이드는 영어를 잘하고 몰랐던 이야기들을 설명 잘 해줘서 돈이 아깝지 않았다

 

 

 

 

 

0490f719b18a6af520b5c6b236ef203eab02d1c10c4ed3d25d

 

가까이서 찍은거

사람들 크기를 보면 알겠지만 엄청 거대한 건물들이다

 

 

 

 

0490f719b18a6af020b5c6b236ef203efc26c0d4ae188329ff

 

건물마다 이런식으로 타일 하나하나에 세라믹을 입혀놓았다

 

 

 

 

0490f719b18a6aff20b5c6b236ef203e9751d968ea9394fe5132

 

마드라사는 조선시대 서당이나 서원을 생각하면 기능이 딱 맞다. 이슬람 율법이나 수학, 천문학을 공부하는 공간, 기도하는 공간, 기숙사 등 다양하게 나뉘어 있다

 

이 사진은 옛날에 이슬람 기도를 드렸던 공간이다. 다 금박과 세라믹임

 

위에 돔 모양은 눈으로 보기에 뻥 뚫린 돔으로 보이지만 사실 위는 평평하게 막혀있단다. 건축할때 위에 공간이 있게 보이게끔 그린거라고 함

 

 

 

 

0490f719b18a6bfe20b5c6b236ef203e3687582fe1366e1e0c

 

여기는 마드라사에서 수학하던 학생들이 묵은 기숙사 공간이라고 함

 

 

 

 

0490f719b18a6bff20b5c6b236ef203e5b1d559fe4d4170291

 

왼쪽 마드라사를 살펴보았고 여기는 오른쪽 마드라사이다. 태양신을 품은 호랑이 모자이크가 인상적이다

 

 

 

 

0490f719b18a6cf320b5c6b236ef203e9c2fb21c305ef1a674

 

뒤에서 보면 이런 학당과 기숙사 공간이 있다.

근데 저 공간마다 기념품 가게들이 들어찬게 조금 거시기했음

 

 

 

 

0490f719b18a6cff20b5c6b236ef203e8e7a67f5569099f71e

 

저 새파란 돔과 구름 한점 없는 하늘의 조화는 진짜 잊히지 못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

 

 

 

 

0490f719b18a6ef220b5c6b236ef203e3bed611f654de53f86

 

레기스탄을 나와서 쭉 이동하면 언덕이 나온다. 저 모스크는 최근 지어진 건데 우즈벡의 악명높은 독재자 이슬람 카리모프를 안치한 영묘라고 함

 

이상하게 카리모프 묘에 참배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0490f719b18a6ef020b5c6b236ef203e957ba08a31e7779e3a

 

딴건 아니고 언덕에서 이런 뷰를 찍으려고 간거였음

언덕에 보이는 큰 건물은 비비하눔 모스크(Bibi-xonum Mosque)라고 15세기까지 가장 큰 이슬람 사원이라고 한다.

 

 

저기는 뭔가 갈 맘이 안들어서 다음날에 가봤음

 

 

0490f719b18a6ff620b5c6b236ef203ecb9d3093293b15ef55

 

이게 이슬람 카리모프의 묘. 강제노동, 학살 등을 저지른 독재자였지만 이상하게 사람들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최근 우즈벡 사회 분위기가 많이 자유화가 되었다고는 하지만 잘 모르겠다...

 

 

 

 

0490f719b18a6ff320b5c6b236ef203e3855eefdbbbeae45b8

 

다음으로 간 곳은 샤히진다(Shah-i-Zinda) 영묘이다. 이 곳은 티무르제국 시기 왕족과 귀족들을 모신 묘지 군락이다.

 

 

 

 

0490f719b18a6ff020b5c6b236ef203ee458da9808f72f1109

 

계단을 올라가면 이런 골목길 같은 회랑에 영묘가 죽 이어져있다.

최근에도 꾸준히 복원작업을 하고 있는 인부들이 꽤 있었지만 한편으로 이 곳으로 기도하러 오는 신자들도 많이 보였다.

 

 

 

 

0490f719b18a60f720b5c6b236ef203efd3f18dd1d5273380c

 

이 날은 날씨가 좋아져서 정말 다행이었다...

 

 

 

 

0490f719b18a61f620b5c6b236ef203ebb2366e98d9e568e85

 

 

그 다음으로 7세기 고대 유적인 아프로시욥(Afrosiyob)의 박물관을 가보려고 했는데 5시간을 쉬지 않고 걸으니 진이 빠지고 평이 안좋아서 안 가봤다.

 

아직 발굴이 한창인 유적지가 도시 한복판에 있으니 낯선 느낌도 들고 그랬다.

아프로시욥 박물관에 고구려 사신이 그려진 벽화가 있다고 하니 관심있는 사람들은 가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0490f719b18a61f020b5c6b236ef203eca04289ece37b5ade3

 

비비하눔 모스크 바로 옆에 있는 사마르칸트에서 가장 큰 바자르인 시욥(Siyob) 바자르에서 끼니를 떼웠다.

 

 

 

 

0490f719b18a61f120b5c6b236ef203ee00c39deca622e2ea7

 

커다란 우즈벡 빵인 논(Non)과 갓짜낸 석류주스로 점심을 떼웠다.

 

논은 그냥 빵같지만 고소하고 밀 풍미가 깊어서 그냥 먹어도 정말 맛있었고, 갓짜낸 석류주스도 석류의 새콤한 맛이 그대로 있어서 정말 좋았다

 

 

 

 

0490f719b18a61ff20b5c6b236ef203ee95bfd8bf3c39f2cda

 

오후 3시 쯤 레기스탄으로 돌아오니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레기스탄을 배경으로 그림 그리는 사람들도 많이 보였다

 

 

 

 

0490f719b18b69f720b5c6b236ef203eb0a116a0fe8fcc5d22

 

레기스탄은 해가 있을 때 봐도 절경이지만 야경도 너무 좋았다

 

 

 

 

0490f719b18b69f420b5c6b236ef203edec41ffbf0c38230f8

 

사막 위 이런 빛나는 건축물들이 있다는게 참으로 놀랍기 그지없었다.

 

 

 

 

0490f719b18b69f120b5c6b236ef203ea39dfb38d0cf2e8edd

 

석류주스는 생각해보니까 보드카에 타먹어도 정말 맛있더라

 

 

 

 

0490f719b18b6af420b5c6b236ef203ef48511865f48913516

 

다음날은 이제 사마르칸트를 떠나 키르기스스탄으로 넘어가야 했다. 체크아웃 후 사마르칸트 역에서 열차표 사고 짐맡기고

사마르칸트에 유일하게 있다는 한식당에 갔다.

 

여행 후 처음으로 먹은 제대로된 한식...

참고로 곽튜브에 뻔질나게 나오는 그 한식당 맞다. 확실히 맛은 한국맛 그대로더라

 

 

 

 

0490f719b18b6af220b5c6b236ef203e38fe9d3f93228221cc

 

뭔가 아쉬워서 다시 찾은 비비하눔 모스크

 

 

 

 

0490f719b18b6bf520b5c6b236ef203e458376eb1a23dc7497

 

역시 예상대로 크기만 크고 아직 복원공사가 잘 안되어 있어서 방치된 느낌이 들었다. 입장료 3만숨 아까우면 패스하는 것도 나쁘진 않을거다

 

 

 

 

0490f719b18b6bf020b5c6b236ef203e9a3b9c298640f07332

 

좀만 더 복원하면 좋을텐데

비비하눔을 둘러보고 시욥바자르를 다시 들러 전통모자랑 대형 논을 사들고 역으로 향했다.

 

 

 

 

 

0490f719b18b6cf220b5c6b236ef203e970b74ac31804b662d

 

다시 돌아온 애증의 사마르칸트역

 

 

 

 

 

0490f719b18b6df220afd8b236ef203edb2897acee4b8923

 

이제 사마르칸트에서 키르기스스탄으로 가는 국경을 넘기 위해 국경도시 안디잔(Andijan)으로 가는 열차를 탔다

 

근데 출발시간이 새벽1시였다... 사마르칸트에서 안디잔으로 바로 가는 열차편은 일주일에 한편밖에 없기에 

 

어쩔 수 없었지만 애증의 역 대합실에서 또 8시간이나 대기를 해야했다... 말이 8시간이지 이번엔 진심 죽는줄 알았음

 

2kg짜리 논 뜯어먹으며 버텼다. 중앙아시아 빡쎄게 여행 갈때 논 하나는 반드시 쟁여놓으면 비상식량으로 아주 제격이더라

 

 

 

 

0490f719b18b6df320b5c6b236ef203eeabd506638c6b48b6a

 

안디잔까지 가는 열차

 

 

 

 

0490f719b18b6df120b5c6b236ef203e3fa15fd9f62de75d86

 

이제 키르기스스탄으로 넘어간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1
  • 쥬드로
    2022.05.09

    와 브로 혼자 동유럽 간거야? 멋찌다. 근데 김태희 밭 가는 사진은 왜 없는거야?ㅜ

🔥 글쓰기 +60(x3배) / 댓글 +4(x2배) / 글추천 받음+6(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