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간지나는 문장 하나로 세계의 반을 사로잡은 책

profile
도르마무
주의사항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0cce26189a95555ce0e7ce225a7760d8.jpg


1794년

 

코가 심상치 않은 이 청년의 이름은 프랑수아 노엘 바뵈프

 

 

이 청년은 농민들의 비참한 생활과

 

프랑스 혁명을 보며 한 가지 생각을 떠올리게 된다.

 

 

 

 

 

a2a785817dcb4a32f5b80c367bd46dbb.jpg

저 ㅈ같은 귀족 ㅅㄲ들 목친 거는 좋다 이거야

 

근데 혁명 정부도 결국은 평등이라고 하지만

 

결국 자기들 끼리 파이를 나눠먹는 거 아님??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민주주의란 넉넉히 소유한 자들이 넉넉지 못한 자들의 부족을 채워주는 의무임

 

거기에 이르는 유일한 방법은 공동관리 제도를 통한 사유재산의 폐지와

 

생산물을 공동분배, 공동관리하는 거임!!!

 

 

 

 

34c1dbd5a3042f2792246ed848e994e2.jpg

어린노무 시키가 사상이 너무 위험하구만ㅋㅋㅋ

 

야 보안대 뭐하냐 저 혁명의 위험분자를 색출안하고ㅋㅋㅋ

 

 

 

 

 

6899f6c67f1f73851fd64a3b4770e8e0.jpg

뎅-강
 

 

 

그렇다

 

뭔가 말을 들으면 들을수록 빨간맛이 느껴지는데

 

프랑수아 노엘 바뵈프는 세계 최초의 공산주의자, 사회주의자였던 것이다.

 

 

그는 무수한 혁명가 중에서도 초급진파였고

 

아예 혁명의 주도세력인 부르주아도 적폐라고 울부짖으며 그들을 타도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당연히 당시 혁명을 주도한 총재정부에게 요주의 인물로 찍히자

 

아예 무장봉기를 시도하려다가 잡혀서 단두대 엔딩을 맞이한다.

 

 

 

그러나 이 젊은 청년의 사상은 유럽의 각 나라에 퍼지기 시작하는데....

 

 

 

 

 

 

9e09e7a0d826150181cd1e3c7e6dde8a.jpg

여어러분 여기 좋은 책이 있습니당

 

모두가 평등해지는 지상락원으로 향하는 책이지요

 

 

 

 

 

 

f72f0df8ae8526db338acf8007a79eea.jpg

흥미는 가는데....

 

근데 책이 무슨 논문임??

 

뭔 이렇게 어려운 단어도 많고, 또 뭔 이야기를 하는거임??

 

 

 

 

 

ff4c937bc988205963789aec171a3256.jpg

아 책의 수준이 너무 높았군요ㅋㅋㅋ

 

여기 제가 쓴 책을 한번 보시죠

 

 

 

 

 

508e1db37b1f77d03c1246ea1905b42e.jpg

대충 평등이 좋다는 건 알겠는데

 

당최 뭔 이야기를 하자는 거임??

 

님 책도 너무 어려운듯 ㅅㄱ

 

 

 

 

 


 

f633758f91bc00da32ec799a4aa14dba.jpg

당시 바뵈프의 사상에 너무나도 감명을 받은 지식인들은

 

사회주의자가 되긴 했는데

 

민중의 지지를 얻기 위해 책이나 저술활동을 했지만

 

태생이 먹물들이라 너무 어렵게 썼다는게 문제였다.

 

 

 

차라리 심영처럼 간단하고 자연스럽게 접근하는게 나은 정도였다.

 

 

 

그러나 한 인물의 책이 출판되자

 

전 유럽은 그야말로 빨간맛으로 물들게 되는데.....

 

 

 

 

 

40daa103391653a18c1ba6d48125091d.jpg

아싸히키니트였던 본인

 

드디어 뉴욕 데일리 트리뷴의 칼럼리스트로 취직했다 이말이야

 

자고로 신문은 대중이 보기에 보기 쉽고 강렬한 문구를 넣어야 하지

 

 

 

 

 

 

e9b689fe36dd2438ba3742f84af52d0f.jpg

칼럼리스트로서 아편전쟁과 남북전쟁을 취재하면서

 

이념에 대한 생각을 점차 정리하기 시작했지

 


 

 

 

 

017bb7c8561d4ef02c613bd8fe4fa366.jpg




45024ed6d922b283c61d19da0120c341.jpg



 

 

b436b87603ee1c0ee4a7dea2bb4c0686.jpg

ㅆㅂ, 세계에서 가장 부유하다는 영국에서

 

돈이 없어 밧줄에 매달려 자고

 

어린이들을 노동으로 이끄는 이 이념이 과연 정상적인가?

 

 

 

 

 

 

7af1b158843b5e03a5c05ee91fde32e4.jpg

아아... 삘이 온다

 

붉은색 맛 삘이 와!!!

 

 

 


 

 

9d6e710edf12040c6d390aed6d97363c.jpg

독일 출신으로 미국 언론에서 영국 주재 칼럼리스트로 활동하던 사람이 있었다

 

그는 전쟁을 보며 이념에 대해 질문했고

 

자기가 살았던 영국의 열악한 현실을 보며 이념에 대한 의심을 가졌다

 

 

그리고 대영 도서관에서 이 질문의 해답을 찾기 위해

 

수많은 도서를 탐독했고

 

결국 그는 사회주의자가 되었다.

 

 

 

사회주의자가 된 그는 칼럼리스트 시절 갈고닦은

 

대중을 상대로 하는 필력을 사용해 한 책을 출판하게 되는데...

 

 

 

 

 

 

 

 

cb8717d92043f4730343db70f2872159.jpg

"하나의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다. 공산주의라는 유령이. 

 

옛 유럽의 모든 세력들이, 교황과 차르, 메테르니히와 기조, 프랑스의 급진파와 독일의 비밀경찰이, 

 

이 유령을 사냥하려고 신성 동맹을 맺었다."

 

 

 

 

 

 

 

b566fccb148a4c7fadf71726b5b73c11.jpg

"인간의 모든 역사는 계급투쟁의 역사이고, 모든 계급투쟁은 정치투쟁이다"
 

 

 

 

 

 

 

8f57d54e24ffa56a2be00387d0f606f6.jpg
 

"부르주아는 인간의 존엄을 교환가치로 녹여 버렸고, 인간의 자유를 단 하나의 파렴치한 상거래의 자유로 대체했다"

 

 

 

"자본주의 아래에서 자유란 상거래의 자유, 판매와 구매의 자유일 뿐이다"

 

 

 

"한 시대의 지배사상은 늘 지배계급의 사상이다"

 


 

 

 

 

0b9159fa874e175f0a826f9f48de3ec5.jpg

"그러나 부르주아가 봉건제를 무너뜨릴 때 사용했던 무기가 이제 그 자신을 겨누게 되었다. 

 

그 무기를 휘두를 노동자 계급을 낳았다"

 

 

 

"부르주아계급이 성장하는 정도에 비례해서 노동자계급의 계급의식도 성장한다"



 

 

 

 

68a00331a9b4d8eb56d7f5bc17a58a87.jpg

"노동자는 분업과 기계화로 말미암아 이제 단순한 도구나 부품이 되었고 

 

매시간 감독하는 관리자, 사용주, 부르주아, 그리고 그 국가의 노예가 되었다"

 

 

 

"당신들의 법과 사상은 부르주아의 생산체제와 소유관계의 부산물이고 지배수단과 도구에 불과하다"

 

 

 

 

"부르주아가 싫든 좋든 촉진시키지 않을 수 없는 산업의 발달은 노동자를 고립시키지만 동시에 연합을 통해 

 

그들을 혁명세력으로 만든다. 이리하여 부르주아지는 무엇보다 자신의 무덤을 파는 일꾼들을 양성해 낸 것이다. 

 

부르주아의 몰락과 프롤레타리아트의 승리는 피할 수없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이제까지의 소유를 폐지하는 것이 공산주의가 처음이 아니다. 프랑스혁명에서 부르주아는 

 

봉건적 소유제를 완전히 폐지시켰다. 그리고 부르주아는 생산수단을 독점했다. 

 

 

해서 사적소유를 폐지하고 박탈한 것은 부르주아이다. 대다수의 노동자계급은 노동하고도 소유하지 못했고 

 

부르주아는 노동하지 않고 소유했기 때문이다"

 

 

 

 

 

5b5ef9f21491d550879719d8a94a3995.jpg

"공산주의는 누구에게도 생산물을 취득할 힘을 빼앗지 않으며 다만 이런 취득을 통해 

 

타인의 노동을 자신에게 종속시키는 힘을 박탈할뿐이다" 

 

 

 

"사적 소유를 철폐하면 그 순간, 사회는 게으름이 만연할 거라 비난한다. 

 

그렇다면 진작에 부르주아체제는 일순간에 몰락했어야 했다. 대다수는 소유하지 못하니까."

 

 

 

 

 

e9820d158e2a7752d5646b6c0c0c51ed.jpg

"노동자에게 조국은 없다. 그러나 노동자계급이 국가를 장악하기 전까지는 그 자신이 민족적이다"

 

 

"노동계급 혁명의 첫걸음은 노동계급이 지배력을 장악해서 민주주의를 확립하는 것이다"

 

 

"노동자계급은 사회의 생산수단을 국가가 아니라 노동자계급의 수중에 귀속시킨다"
 

 

 

 

 

0d9369dbf1d888db09182bede2e7ed93.png

"노동자계급이 권력을 획득한다면 각인의 자유로운 발전이 만인의 자유로운 발전의 조건이 되는 연합체가 등장할 것이다"

 

 

"공산주의자는 모든 나라 민주주의 정당들의 단결을 위해 노력한다"

 

 

 

 

 

 

b8958f70e9824eb2002202e7790a083e.jpg

"공산주의자는 자신들의 견해와 의도를 감추는 것을 경멸한다"

 

 

"공산주의는 자신들의 목적이 기존의 모든 사회 질서를 폭력으로 전복해야만 달성될 수 있음을 공공연하게 선언한다"

 

 

 

 

 

 

 

 

c12c94c841d61d2da53f5d2ca8137f94.jpg

"부르주아 지배계급으로 하여금 공산주의 혁명 앞에 벌벌 떨게 하라!" 

 

"프롤레타리아가 잃을 것이라곤 족쇄뿐이고 그들이 얻을 것은 전 세계다.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23dbbb04e720283734547359c72bf58a.png

이 주옥같은 명언들로 수록된 책은 바로

 

공산주의와 사회주의의 영원한 바이블인 공산당 선언이다.

 

그리고 이 책의 저자는 바로 카를 마르크스이다.

 

 

 

이전까지 난해하고 논문같던 사회주의 서적에서

 

칼럼리스트 시절 체득한 대중 친화적인 문체로

 

노동자 계급을 노려 이해가 잘 되면서도 강렬한 문구를 집어넣었고

 

 

 

결국 이 책은 유럽 각국의 젊은 지식인들을 포로로 삼는다.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png

수많은 명언들과 훗날 세계의 절반을 삼킨 이념의

 

사상적 토대가 된 공산당 선언은

 

2013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다.

 

 

 

 

물론 대단히 명저이고 미친 간지의 명언들이

 

줄줄이 나오며

 

왜 당시 수많은 지식인들이 사회주의자가 되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01ae26b760f68ab1ef0bd6e0be39b4f9.jpg


 

 

5abbd30264f4791ac0cbce6fa78e8869.jpg


 

 

3d455f01ebb092ff2b66e25e52bab10a.jpg

 

자본주의는 마르크스의 예상외로 매우 강력하면서도, 변동성있는 체제였고

 

결국 공산주의는 자본주의를 대체하지 못한다.

 

 

그리고 마르크스의 희망과 달리 사회주의에는 항상 집단지도체제, 독재의 위험이 수반되어있었고

 

결국 정통 사회주의 국가를 표방하던 소오련의 붕괴와

 

 

사회주의라고는 하는데 벗겨보면 정반대의 행보를 가고 있는

 

중국이나 북한을 본다면

 

 

이 공산당 선언이 강렬하지만 빛 좋은 개살구라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다.....

 

 

 

 

 

 

47c61ccd4e4abfa9b4fe27bacbf3663a.jpg

ㅆㅂ

 

 

 

 

 

-끝-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