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최근 미국 치킨 샌드위치 전쟁

profile
욱쓰

재미있는 구경거리는 바로... 각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사활을 걸고 싸우고 있는 치킨 샌드위치 전쟁입니다. 실제 언론들도 Chicken Sandwich War 라는 표현을 쓰고 있어요. 

 

왜 뜬끔없이 이것 갖고 싸우느냐고 하실텐데...

 

 

image.png.jpg

 

 

 

미국에서 치킨 샌드위치는 저걸 말하는게 아닙니다. 물론 스타벅스 등 커피집들이 주로 내놓는 저런 것도 치킨 샌드위치로 부릅니다만,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의 전쟁터가 되고 있는 치킨 샌드위치는 이걸 말합니다.
 

 

 

 

아니, 이건 치킨 버거 아닌가요? 맞아요. 우리나라에선 치킨 버거로 부르죠. 근데, 미국에선 "버거"라는 건 고기 패티가 들어간 것만을 의미하고 그 외의 것이 들어가면 다 샌드위치라 부릅니다. 생선버거도 피쉬 샌드위치라 부르죠.

 

 

 

<미국 맥도널드 홈페이지의 피시버거 소개입니다. 붉은 줄 그은 부분 보면 피쉬 샌드위치라고 부르고 있죠.>

 

심지어 버거도 샌드위치라고도 부릅니다. 이를테면 맥도널드에 가서 빅맥을 주문하면 "Meal or Sandwich?"라고 물어보는데, Meal 은 세트메뉴를 Sandwich는 단품을 의미합니다. (첨에 미국와서 나는 햄버거 시켰는데 왜 샌드위치를 먹겠냐고 물어보지 하고 당황했던 기억이...)

 

각설하고, 이 전쟁을 촉발시킨 업체는 한국에는 없는 칙필레(Chick-Fil-A)라는 체인입니다. 프라이드 치킨 같은 메뉴는 없고 오직 치킨 샌드위치만 파는 이 업체는... 놀랍게도 최근 몇 년간 다른 모든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기피하며 매출이 줄어드는 가운데 혼자 매출이 계속 늘어왔죠.

 

 

image.png.jpg

 

 

 

매장에 가서 먹어보면 바로 왜 그런지를 알 수 있게 됩니다. 실제로 맛나거든요.

같이 주는 감자튀김도 맛있지만, 빵-마요네즈-피클-통가슴살 튀김 으로 구성된 이 단순한 메뉴가 정말 맛이 탁월합니다.  토마토랑 양상추를 끼워주는 더 비싼 메뉴도 있지만 99%는 그냥 이 샌드위치를 시킵니다.

 

광고도 재미있는데

 

image.png.jpg

 

사람 모델이 아니라 소들을 등장시켜서 "닦 더 머거요" (소가 쓰는 거라서 스펠링 틀림ㅋㅋㅋ)라는 표어를 씁니다. 즉 버거회사들을 디스하는 거죠.  

 

이렇게 인기를 누리다 보니 하나씩 다른 업체들이 유사한 치킨 샌드위치를 내놓기 시작헀고, 전쟁터가 되어버린 겁니다. 

 

근데, 하나 궁금하시죠? 이렇게 인기라면 왜 한국에는 안들어왔을까요? 추정이지만 거의 99% 확신하는 이유는 바로...

 

이 매장은 일요일에 문을 열지 않습니다. 전국 모든 매장이 동일합니다. 심지어 쇼핑몰 안에 있는 푸드코트 매장도 사람이 그득한 일요일에 혼자 문닫고 있죠. 이 조건을 받아들일 한국 업체가 없었을 겁니다.

 

칙필레는 남부쪽에서 시작한 업체인데 독실한 기독교 근본주의자 가족이 오너이고 기업공개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일요일에 문을 안엽니다.

그리고 성서에 반하는 동성애, 낙태 등에 반대의견을 공개적으로 표명해서 한 때 불매운동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뭐 맛이 좋으니 그런 반대에도 계속 성장세가 이어져 온거죠. 

 

이런 칙필레의 독주를 보다 못한 전통의 강자가 2019년 드디어 칼을 빼듭니다. 치킨 하면 자기네가 원조라고 말할 수 있는 두 군데 중 하나, 바로 파파이스죠. 파파이스는 2019년 가을에 기간 한정으로 치킨 샌드위치를 팔기 시작했습니다. 

 

 

 

 왼쪽이 칙필레, 오른쪽이 파파이스의 치킨 샌드위치입니다. 언뜻 봐도 오른쪽이 더 먹음직해 보이죠? 일단 패티 튀김 스타일이 다르고, 실제 보면 사이즈도 더 크고, 빵을 칙필레가 쓰는 보통 햄버거 번이 아니라 비싼 브리오쉬 (프랑스 빵으로 버터를 많이 넣어 고소합니다) 번을 썼습니다. 

 

신제품에 더해 기간 한정이라는 특수성까지 겹치며 파파이스 매장 앞마다 긴 줄이 늘어섰는데...

 

매릴랜드주의 한 매장에서 그만 새치기에 신경전이 벌어지다가 살인사건이 나고 맙니다.

 

 

사건은 비극이지만 파파이스는 만세를 부를 일이었죠. 언론에 보도되며 엄청나게 바이럴 마케팅이 됩니다. 대체 얼마나 맛있기에 살인사건까지 난거냐... 이렇게 된거죠.

 

그리고 2020년 봄, 파파이스는 이 메뉴를 판매 재개하며 기간 한정이 아닌 상시 메뉴로 채택했습니다.  즉 어느 매장에서나 기다림 없이 먹을 수 있게 된거죠. 이것이 치킨 샌드위치 전쟁의 서막이었습니다. 

 

2020년 실제로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가 상당한 인기를 끕니다. 그리고 슬슬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이 전쟁에 참전하기 시작하죠. 

 

초반에는 웬디스 같은 중소업체들이 주로 참전을 헀지만 별 영향력이 없었고...

 

2021년 2월, 드디어 패스트푸드계의 따거가 이 전쟁을 세계대전급으로 끌어올립니다. 

 

어딘지 아시겠죠. 바로 맥날입니다.

 

응? 맥도널드에 맥치킨, 상하이버거같은 메뉴들이 이미 있지 않얐느냐구요? 아뇨. 미국엔 없었어요. 맥날에 버거가 아닌 메뉴는 앞에서 소개해드린 피쉬샌드위치밖에 없었습니다. BTS 세트에 포함된 맥너겟은 있었죠. 

 

 

 

맥날은 후발주자 답게 두 회사 메뉴를 철저하게 분석해서 절충주의로 갑니다. 왼쪽의 파파이스 버거에서는 고소한 브리오쉬 번을 갖고 오고, 패티는 오른쪽 칙필레같은 좀 덜 크리스피한 튀김을 썼죠. 

 

하지만 제가 먹어본 경험으로는 셋 중 가장 떨어집니다. 아무래도 매장들이 너무 많다 보니 품질관리도 쉽지 않고, 원래 치킨을 하던 데가 아니라 튀김을 두 전문업체처럼 잘 튀겨내기도 쉽지 않죠.  (파파이스 치킨 샌드위치 패티는 그냥 파파이스 치킨이랑 똑같은 튀김이예요)

 

그리고 맥도널드 참전 후 채 한 달이 지나지 않은 2021년 3월에... 맞춰보세요. 누가 또 참전했을까요?

 

힌트 : 앞부분을 다시 인용해보면 :  "이런 칙필레의 독주를 보다 못한 전통의 강자가 2019년 드디어 칼을 빼듭니다. 치킨 하면 자기네가 원조라고 말할 수 있는 두 군데 중 하나, 바로 파파이스죠. "



 

그 두 군데 중 다른 원조집이 참전을 선언합니다. 바로 KFC죠.

 

 

image.png.jpg

 

여기서 또 질문이 나올 시점이죠. 원래 KFC는 징거버거가 있지 않았나요? 미국엔 없었나요? 

미국에도 있었어요. 한국 징거버거랑 같은 메뉴였죠. 

 

 

 ---------------------------------------------------
 

외전 격으로 (이름뿐이지만) 멕시코 음식을 한다는 타코벨은 차마 치킨샌드위치를 팔지는 못하고, 자기네 나름대로 치킨 들어간 신상을 내놓는데, 광고가 재밌습니다. 
 

 

Loading video

 

 

19세기풍의 고루한 학자들이(다른 패스트푸드 업체를 상징하죠) 치킨 샌드위치의 기본조합이 뭔가를 놓고 논쟁을 벌입니다.
 

한명은 번-치킨-피클-마요-번 순서로 놔야 한다고 하면, 다른 사람은 번-마요-치킨-피클-번 순서로 놓아야 한다는 식의 예송논쟁같은 다툼을 하다가 "신성모독(Blasphemy)"이라며 싸움이 나죠. 
 

그런 가운데, 젊은 사람들이 그들이 뭘 하건 타코벨 신상이 젤 맛있다며 먹고 있는 모습이 나옵니다.

 

---------------------------------------------
 

하여간에, 치킨계의 대부이지만 여기서는 후발주자가 된 KFC는 크기로 승부합니다. 튀김 크기가 이제까지 가장 크던 파파이스를 넘어 어마무시합니다. 한 입에 잘 안들어갈 정도.
 

그리고...마지막이자 가장 처절하게 이 싸움에 참전하는 업체가 등장합니다. 여기까지 읽으셨으니 이 마지막 업체가 어디인지도 짐작이 가능하시겠죠?

 

바로 버거킹이 2021년 6월 신제품 "치킹"(Ch'King)을 내놓았습니다. 

 

 

자, 다들 그냥 치킨 샌드위치라고 하는데, 왜 굳이 치킹이라는 브랜드 이름까지 만들었을까요? 그건 가장 후발주자라는 이유도 있지만, 이 업체가 이름에 "버거"가 들어간다는 점, 그리고 버거킹 하면 누구나 "와퍼"를 떠올린다는 점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당연히 치킨 전문업체가 더 맛있지 "와퍼" 만드는 "버거"킹 치킨 샌드위치가 하면 얼마나 잘하겠어? 그렇게 생각하기 마련이죠. 그걸 깨기 위해서 사람들에게 이 브랜드 이름을 각인시켜야 할 필요가 있었던 거죠. 

 

그리고 광고를 어마무시하게 때리기 시작했는데 (요즘 티비만 틀면 나옵니다) 이 광고가 그야말로 처절한 자기 디스의 극치입니다.
광고는 사람들이 먹어보고 반응을 보이는건데, 다들 다른회사 치킨 샌드위치랑 비교를 하는게 아니라... 와퍼랑 비교를 합니다.


"와퍼 큰일났네"(Whopper is in trouble)"

"와퍼는 빠지는게 좋겠어"(The Whopper better run)

"와퍼? 그게 뭐여?"(Whopper Who?)

 

 버거킹의 마스코트인 왕(King)이 악몽을 꾸는 내용입니다.
 

 

Loading video

 

침대에 누워서 앞의 반응들을 보던 킹이 악몽으로 빠져드는데...
 

사람들이 자기('버거'의 왕)와 와퍼를 개무시하며 다들 치킹만 먹다가 닭으로 변해서 자신을 쫓아옵니다 ㅋㅋㅋ

악몽에서 겨우 깨어나지만 침대 옆에 치킹이 놓여있는... 영화 좋아하는 이들은 다 아는 공포영화의 클리쉐로 마무리하죠. 

 

아, 미국 정식 광고에는 여기에 한 장면이 더해집니다. 

"기간한정으로 치킹을 사시면 와퍼를 무료로 드립니다"

 

최 후발주자인 버거킹이 얼마나 절박한지, 그리고 미국의 치킨 샌드위치 전쟁이 얼마나 치열한지는 이 광고로 바로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이젠 더 이상 참전할 업체도 없는 상황이긴 한데, 당분간 티비에는 정말 지겨우리만치 각 회사들의 치킨 샌드위치 광고들이 등장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먹어본 후 매긴 순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파파이스 > KFC > 칙필레=버거킹 > 맥도널드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6
  • 불콩
    2021.10.11

    우와~~치킨 샌드위치 천국이구나 ㅋㅋ

    치킨 샌드위치는 파파이스가 탑이지~~완전 독보적인 최고~~

  • 매드리
    2021.10.11

    개인적으로 KFC의 빵대신 치킨으로 패티를 감싼거...(이름이 생각이 안나네)

     

    그게 대박이였음 ㅋㅋ

  • 귀티모티
    2021.10.11

    역시 미국은 닭다리보단 닭가슴살이구나.

    곧 있으면 닭이 젤 비싼 음식이 되는거 아냐.

  • 닌자
    2021.10.12

    정성스러운 정보 잘 봤어 브로^^

     

    미국에서는 고기만 햄버거라고 하다니 웃긴걸..

  • 도야지바
    2021.10.12

    흥미로운 정보 잘봤어 햄버거가 뭐라고 줄서다 새치기시비로 살인을하는건지 ㄷㄷ 우리나라는 맘스터치가 치킨버거는 짱인듯

  • blueskykim
    2021.10.12

    우리가 생각하는 버거는 패티만 말하는 경우도 있고...

     

    우리가 생각하는 샌드위치는 서브라고 부르기도 하고.. ㅎㅎ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