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방타이 7일차 후기(새장국)

익명_Bali늑대
주의사항 주의사항을 잘 숙지하고 글작성을 할게. 
도시(City) 방콕 

참고로 8일차가 마지막입니다... 그럼 다시 출발합니다

 

어제 변마푸잉과 점심약속을 했으므로 9시40분쯤에 변마푸잉을 전화로 깨웁니다. 자기가 그때 깨워달라 했거든요. 거리고 11시쯤(라인화면은 한국와서 찍은거라 시간이 다름) 연락해봅니다 .

 

1659535039.jpg

 

1659535039.jpg

 

 

ㅋㅋㅋ 늦어서 좀 짱났지만 뭐 이정도는 ^^.. 이모티콘 귀엽

 

 

 

1659535039.jpg

 

 

가는 길에 팔찌를 또 줍니다. 후기용 악세사리 ㅇㅎㄹㅈㅇ

 

 

1659535039.jpg

 

 

 

식당 가는 길 날씨가 좋네요. 그렇다는 건 육수 뿜뿜 준비해야한다는 거..

 

 

 

1659535039.jpg

 

오늘도 한상 거하게 먹습니다.

 

 

 

 

1659535039.jpg

 

 

사진찍을 때 방해하는 변마푸잉... 오히려좋아(?)

 

 

 

1659535039.jpg

 

 

고기 좀 먹고

 

 

1659535039.jpg

 

 

사이드도 좀 시켜보고

 

 

 

1659535039.jpg

 

 

직원의 마늘굽기 솜씨 좋더라구요

 

 

1659535039.jpg

 

 

한쌈~

 

 

 

1659535039.jpg

 

껍데기 노맛~~ 다 먹고 아속에 애프터유를 가자고 합니다. 변마푸잉 흔쾌히 수락.

 

 

1659535039.jpg

 

 

가는 길에 주물주물 확실히 제 다리색 보니 팔이 많이 탔네요

 

 

 

1659535039.jpg

 

 

SWENSENS 아이스크림 집 방문.. 변마푸잉이 두리안아이스크림 사달라하고

 

 

1659535039.jpg

 

 

저는 5스쿱짜리(원래 이거로 나눠먹을라했는데 변마푸잉은 걍 두리안세트먹고싶다함) 시켜먹습니다.

 

 

 

1659535039.jpg

 

 

두리안아이스크림 + 태국찰밥 + 크림 조합

 

 

1659535039.jpg

 

생각보다 맛있었음. 대접이 너무 큼 ㅋㅋ 밥 다 먹고 변마푸잉과 한번 더 할까? 싶기도 했지만 숙소로 보내고 저는 오늘의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전철역으로 갑니다.

 

 

 

1659535039.jpg

 

저 멀리 푸잉을 보내고..

 

 

1659535039.jpg

 

지하철타고 이동합니대.

 

 

image.png.jpg

 

도착역은 4정거장정도 떨어진 프라카농역. 이제 혼자서도 잘타요~

 

 

1659535039.jpg

 

그렇게 도착한 역은 익숙하면서도 다른 느낌이 납니다.

 

 

image.png.jpg

 

뭔가 싼 거 같은 마사지 가격...? 관광지에서 조금 떨어져서 그런지 가격이 낮아지나 봅니다.

 

 

image.png.jpg

 

태국 일반 도시의 풍경이랄까..?

 

 

 

image.png.jpg

 

 

이국이라 그런지 확실히 길거리도 이쁜 느낌

 

 

 

image.png.jpg

 

 

 

쭉쭉 걸어갑니다

 

 

 

image.png.jpg

 

 

 

카페겸호텔이라는데 땅콩집.?

 

 

 

image.png.jpg

 

 

 

뭔가 호화스러운 주택가도 나오는 거 같네요

 

 

 

image.png.jpg

 

 

 

오늘의 장소 도착...!! 인줄 알았으나

 

 

 

image.png.jpg

 

 

 

제가 방문할 곳은 힘쎈염소입니다.

 

 

 

image.png.jpg

 

 

 

짜잔~~~

 

 

 

image.png.jpg

 

 

 

대략 가격은 2만원정도. 한국이랑 비슷하네요

 

 

 

image.png.jpg

 

 

 

굿즈도 팝니다.

 

 

 

image.png.jpg

 

 

 

태국의 클라이밍은 이렇게 어렵덥니까..

 

 

 

image.png.jpg

 

 

 

초록 난이도도 겨우겨우함

 

 

 

image.png.jpg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대충 나대다가 부상당할까봐 적당히 즐깁니다.

 

 

 

image.png.jpg

 

 

 

재밌는클라이밍~~(한개도못깸)

 

 

 

image.png.jpg

 

 

 

저기서 더하면 겉에 딱지 찢어지면서 피를 볼 거 같아 그만둡니다..

 

 

 

image.png.jpg

 

 

 

다시 돌아가는길 ~ 숙소에 들르기 전에 변마쪽에서 찜해뒀던 푸잉을  찾으러 가지만, 너무 물량이 없더라구요. ㅠㅠ 이번 변마는 연이 없나봅니다 ㅠㅠ

 

 

 

image.png.jpg

 

 

 

숙소로 돌아와 출격 준비 전 먹어보고싶던 메뉴를 시켜봅니다. 오른쪽 위에는 thicken noodle인데 개노맛..

 

 

 

image.png.jpg

 

 

 

오늘도 친구 없이 혼자 출격입니다. 루트 킵카드는 주말에 못 쓴다고 해서 오닉스로 와봅니다. 근데 까올리들 저랑 다 똑같은 전략 쓰나봐요. ㅋㅋ 루트에서 본 까올리들 다 일로옴. 게다가 영까 존잘러들도 와서 약간 시무룩해집니다..

 

 

 

image.png.jpg

 

 

 

들어가자마자 소감 : ㅈ댔다

 

 

 

image.png.jpg

 

 

 

옆에 푸잉 두명이 모히또 먹고 잇는데 한명 와꾸가 태국느낌같지 않고 귀여워서 말을 슬쩍 걸어봅니다.

 

 

 

image.png.jpg

 

 

 

그러다 같은 음료 시켰는 데 진짜 지옥의 신맛..

 

 

 

image.png.jpg

 

 

 

오닉스는 처음 갔는데 너무 구장이 좁아서 돌기도 애매하더라구요. 그리고 일단 혼자라 좀 어려운 느낌이 있습니다 ㅠㅠ 까올리도 쫌 많았구요. 한자리에만 서서 술 먹으면서 멀뚱멀뚱 있는데 어떤 뚱뚱한 푸잉이 저에게 와서 말을 겁니다. '마이휀라이유' 일단 얼굴이나 보자 해서 그래 가자가자 해서 절 부른 푸잉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어언 한시간..

 

 

 

 

image.png.jpg

 

 

 

(대충 뒤에서 부비부비하는 시점)

영어도 잘 못하고 약간 취해서 그냥 같이 춤만 추는데 갑자기 ㅈ나 부비부비(?)를 하는겁니다. 순진한줄 알았는 데 다른면모 ㄷㄷ .. 진짜 거의 1시간정도 그렇게 춤춘 거 같네요 ㄷㄷ 앞에 존잘 영까올리성님들이 자꾸 째려보면서 '니까짓게..?'하는 눈빛을 보내니 민망해집니다. 부비부비하던 까올리의 심정이 이런 것이었습니까..  열심히 부비부비 하는 푸잉을 위해 밑에도 터치해주면서 잘 놀다가 오닉스 파장을 합니다.

 

 

 

image.png.jpg

 

 

 

근데 그 친구 푸잉이 코타를 꼭~~~ 가야겠다며 코타를 옵니다. 한국인 사장님 약간 재수없음

 

 

 

image.png.jpg

 

 

 

쭈꾸미 계란찜 삼겹살 이런 거 대충 먹고 갑니다. 친구푸잉이 영어를 좀 해서 나름 재밌었습니다. 들고있는 돈이 없어서 친구푸잉에게 만원짜리정도만 쥼

 

 

 

image.png.jpg

 

 

 

쥭구미 맛있었어요

 

 

 

image.png.jpg

 

 

 

그리고 얘만 데리고 와서 샤워 시킨 뒤 밤을 같이 보냈습니다 ㅎㅎ.. 수줍어 하던 거 치고 생각보다 잘해서 놀랐습니다.. 아침에 한번 더 하는 데 리얼 역대급 좁ㅂ라 좀 힘들었습미다.

 

그리고 나중에 얘한테 거기 존잘영까들 조나많았는데 왜 나를 픽했냐고 물어봤거든요 그러니까 딴애들은 계속 돌아다니는데 나는 안돌아다니고 한자리에 있어서 픽했다고 하네요. 구라치지마 이년아(?) 암튼 그렇습니다..

 

내일 드디어 마지막이네요. 근데 놀러다닌 게 전부라 뭐 안올릴수도있습미다. 7일차도 끗

울프코리아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 글쓰기 +60(x4배) / 글추천 받음+6 (x2배) / 댓글 +4(x2배)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