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 주소
비밀번호
ID/PW 찾기
아직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하기

싱가폴 생활기 (스무살 가정부 그녀) -3-

익명_한라산브로
주의사항 성매매와 관련된 정보나 음란물이 포함된 내용이 없습니다. 

image.png.jpg

 

 

너무나 갑작스러운 전개?에 제가 들은 노크소리가 잘못들은 것이라는 것을 바라며

조심히 문을 열었으나 저의 ㅈ의 시험은 끝나지 않은 듯 니나가 문엎에 기댄채 작은 미소를 머금고 있었습니다.

 

'무슨 일?..'

' 사장님이 잠옷 바지는 안주셨어요ㅎㅎ...'

 

어처구니가 없어 아래를 확인하니 잠옷 상의가 길어 니나의 하체가 가려져 있을 뿐, 바지를 안입고있는 건 확연히...

' 그건 니나가 입을 수 있는 거 잖아; '

 

얼른 시선을 니나의 얼굴에 고정하고 니나가 방으로 돌아가 잘 수 있도록 어깨를 붙잡고 니나의 방으로 끌고가

우겨넣듯 니나를 방에 넣었습니다.

 

그녀는 뭐가 그리 좋은지 웃음기를 유지한 채 제가 자신에게 이불을 덮어주기까지 가만히 저를 바라보았고

저는 그녀의 눈길에 사로잡힌 듯 그녀의 방을 쉽게 나설 수가 없었습니다.

 

' 사장님 왜 안가세요? '

 

그런 그녀의 말과는 정반대로 그녀는 저의 팔을 붙잡았고 저는 말 없이 저의 팔을 잡고 있는 니나의 손을

닿을 듯 말듯 감싸주었습니다.

 

' 사장님 감사합니다.'

 

뜬금없지만 진심이 담긴 듯한 그녀의 감사의 인사에 저는 왜? 라는 말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그 이후의 말을 하지 않았고 저도 그녀의 침묵에 따라주었습니다.

 

한참을 서로 바라보며 있다가 니나는  ' 사장님 여기서 자고 가요' 

라며 자리를 옆으로 옮겼고 저는 조심스레 니나의 옆에 누웠습니다.

 

칼을 뽑았으면 무라도 썰어보려는 심정으로 니나의 목뒤로 팔을 넣었고 그녀는 저의 품에 깊히 들어와

길고 여운이 남는 입김으로 저의 몸을 간지럽혔습니다.

 

' 사장님. 밑에가 뚱뚱해요.'

 

?무슨말이지 싶어서, 뭐라고? 라고 반문하니 저의 아랫도리를 가리키며

' 이거 뚱뚱 ' 이라며 손 끝이 아랫도리의 머리 주변을 닿지 않고 맴돌고 있었습니다.

 

이어서 그녀는 '왜 그래? 화났니?' 라며 이불속으로 들어갔고 그녀의 가느다란 손가락에 의해 

저의 바지 고무줄이 풀리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그렇듯, 그녀도 긴장한 듯 손이 파르르 거리며 저의 바지와 속옷을 내렸고, 저는 니나를 도울 생각으로?

 

허리를 들어주었습니다. 이에 에어컨으로 차갑게 식은 이불의 느낌이 느껴지다 축축하고 따뜻한 그녀의 입속으로 차가움이 자연스레 사라졌고,

 

그녀의 나이또래에 맞지 않은 입놀림에 밑에서 부터 끓어오르는 탄성이 나왔습니다.

 

그녀는 저의 반응이 좋았는지 이불속에서 더욱 더 고군분투를 이어갔습니다.

이러다가 제가 항복 선언을 할 것 같아, 그녀의 머리를 급히 붙잡았고, 그녀는 항복을 받을 생각이

없는지 능수능란하게 저의 위로 올라와 비장의 무기에 꽂아넣으며 허리를 이리저리 돌리고 시작했습니다.

저는 그녀의 허리에 리듬에 맞추어 밑에서 쳐올렸고 얼마 가지 않아 우리의 움직임은 멈추었습니다.

 

니나는 저의 가슴에 기댄채 한숨을 돌리고 있었고 저는 그녀가 사랑스럽게 느껴저 그녀의 머리에 입술을 맞추었습니다.

 

' 사장님..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ㅎ... '

' 응 나도 잘 부탁해ㅎㅎ;....'

 

당시의 그 거사를 치루고 앞으로의 날들은 잠시 미뤄둔채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넘겼던 것 같습니다.

작성자의 다른 글
댓글
0
Profile
🔥 글쓰기 +60(x3배) / 댓글 +4(x2배) / 글추천 받음+6(x2배)
 검색